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파묘' 정윤하, 암 투병 고백 "수술 후 1년 지나 재발 판정"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2024-05-25 14:13 송고
정윤하 인스타그램
정윤하 인스타그램
영화 '파묘'로 얼굴을 알린 배우 정윤하(38)가 암 투병 소식을 전했다.

25일 정윤하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1년 3개월 전에 암 진단을 받은 후 제거 수술을 통해 한 정확한 조직검사로 최종 양성 종양 판정을 받았어요, 1년 남짓 지난 지금 재발 판정이 다시 나왔네요"라며 암 발병 소식을 알렸다.
이어 "첫 번째, 두 번째 결과가 안 좋다는 이야기를 듣고 타 병원에서 조직을 재검하고 돌아오는 길… 오늘은 1년 전 처음 그날보다 더 많은 생각들이 드네요, 혼자 아프고 힘든 것보다 뭐라도 하고 싶어 이렇게나마 끄적끄적 나눕니다"라고 털어놨다.

정윤하는 "당분간 제가 묵묵부답이어도 도저히 기운이 나지 않아 긍정의 용기가 없거나 감정을 숨길 수 있는 상태가 아닌 것 일수도 있으니것 일수도 있으니 부디 이해해 주세요"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모두 건강하시고, 평안하세요"라고 말했다.

한편 정윤하는 미스코리아 출신으로 2015년부터 본격적으로 연기를 시작했다. 최근에는 '파묘'에서 조상의 파묘를 의뢰한 인물인 박지용의 아내 역할로 극에 등장해 깊은 인상을 남겼다.



breeze52@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