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강남 건물주' 혜리 "보테가 베네타 가방 모든 종류 다 있다" 명품 소장 클래스

(서울=뉴스1) 김송이 기자 | 2024-05-22 11:24 송고
(유튜브 '보그 코리아')
(유튜브 '보그 코리아')

혜리가 좋아하는 명품 브랜드의 가방을 종류별로 갖고 있다고 밝혔다.

20일 '보그 코리아' 채널에 공개된 '마이 보그' 혜리 편에서 '왓츠인마이백'(가방 속 소장품 소개)을 진행한 혜리는 "제가 아끼는 가방을 들고 왔다"며 보테가 베네타 가방을 내밀어 보였다.
혜리는 "제가 예전에 (유튜브로) 집 투어 할 때도 가방을 소개해 드린 적 있는데 모든 종류를 다 가지고 있을 정도로 이 가방은 제 최애 가방"이라며 "색깔이 너무 예쁘지 않나"라고 자랑했다.

(혜리 유튜브)
(혜리 유튜브)

앞서 혜리는 지난해 11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자택 드레스룸의 명품 가방 진열장을 소개한 바 있다.

한쪽 벽면 전체를 차지한 가방 진열장에는 수십 개의 명품이 가득했다. 혜리는 1열은 프라다, 2열은 보테가 베네타, 3열은 샤넬 등으로 정리해 놨다며 애착템을 몇 개 꺼내 보였다.

한편 지난달 혜리는 서울 강남에 시세가 75억 원 이상인 건물과 토지를 소유한 것으로 알려지며 화제를 모았다.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혜리는 2020년 12월 강남 역삼동의 한 노후 건물을 매입했다. 당시 땅값으로만 43억9000만 원을 지불한 혜리는 이듬해 잔금을 치른 후 건물을 재건축했고, 현재도 해당 건물을 소유하고 있다.


syk13@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