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저 아니에요" …허경환, '뺑소니 입건' 김호중과 유흥주점 동석 개그맨설 부인

(서울=뉴스1) 안은재 기자 | 2024-05-19 14:08 송고
개그맨 허경환 © News1 김진환 기자
개그맨 허경환 © News1 김진환 기자
코미디언 허경환이 '뺑소니 혐의'로 입건된 트로트 가수 김호중과 유흥주점에 동석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허경환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저 아니에요, 다들 신경 써주셔서 감사합니다"라며 "5월은 가정의 달"이라고 밝혔다.
이는 최근 '뺑소니 혐의'로 입건돼 경찰 조사를 받는 김호중이 사고 전 한 유흥주점에서 한 유명 코미디언과 함께 있었다고 알려진 가운데, 그와 함께 있었던 동료 코미디언으로 김호중과 같은 소속사인 허경환이 지목됐다. 이에 허경환은 자신이 아니라고 곧바로 부인했다.

김호중은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쯤 신사동의 한 도로에서 진로 변경 중 마주 오던 택시와 접촉 사고를 낸 뒤 도주한 혐의를 받는다. 이후 김호중 소속사 관계자가 자신이 차를 운전했다고 자수했으나 경찰 조사 결과 운전자는 김호중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김호중은 사고 발생 다음 날 오후 경찰에 출석, 음주 측정을 했으나 검사 결과 음주는 나오지 않았다. 결과적으로 김호중은 '뺑소니 혐의'로 입건됐고, 논란이 계속됐다.

그는 지난 18일 경남 창원시에서 진행한 개인 콘서트에서 "모든 진실은 밝혀질 것"이라며 "모든 죄와 상처는 내가 받겠다"라고 심정을 밝혔다.



ahneunjae95@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