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美, 中 대상 전기차·배터리 관세 인상…산업부 "영향 최소화"

정부-자동차·배터리 업계, 반사이익·공급망 연계 우려 등 논의

(세종=뉴스1) 임용우 기자 | 2024-05-16 10:30 송고
© News1 장수영
© News1 장수영

산업통상자원부는 16일 자동차·배터리 업계와 간담회를 열고 미국의 중국 대상 관세 인상 조치에 대한 국내 영향을 논의했다.

미국은 지난 14일 무역상대국의 불공정 관행에 대한 협상·보복 조치 규정 등이 담긴 무역법 301조에 근거해 중국 대상으로 관세 인상 조치를 발표했다.
    
이번 조치로 미국은 180억 달러 상당의 중국산 전기차, 철강 등 첨단·핵심산업 제품에 대한 관세를 인상한다. 전기차는 25%에서 100%, 배터리는 7.5%에서 25%로 각각 인상될 예정이다.
리튬이온 전기차 배터리 7.5%에서 25%, 철강·알루미늄 제품 0∼7.5%에서 25%, 태양 전지 25%에서 50%로 각각 상향한다.

이날 산업부와 업계는 미국 시장에서의 반사이익 등 예상 가능한 혜택 및 미국 시장 외에서의 중국 제품과의 과당 경쟁 또는 공급망 연계로 인한 우려 등을 논의했다.
 
양병내 산업부 통상차관보는 "중국의 대응 및 EU 등 주요 시장의 반응 등을 지속 모니터링하고, 우리 업계의 공급망 다변화를 지원하는 등 우리 업계에 대한 부정적인 영향을 최소화하면서 글로벌 시장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phlox@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