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막영애' 영애父 송민형, 오늘 별세…향년 70세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2024-04-03 15:37 송고
배우 송민형 © News1
배우 송민형 © News1
배우 송민형이 사망했다. 향년 70세.

송민형은 3일 세상을 떠났다. 현재 서울 종로구 새문안로 서울적십자병원 장례식장에 고인의 빈소가 마련됐다.
지난해 송민형은 MBN '동치미'에 출연해 간암만 네 번을 앓았다면서 투병 끝에 병을 이겨냈다고 이야기했다. 하지만 이후 5개월여 만에 사망 소식을 알려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고인의 발인은 5일 오전 6시며, 장지는 서울시립승화원이다.

한편 송민형은 지난 1966년 KBS '어린이 극장- 혹부리 영감'으로 데뷔한 아역배우 1세대다. 이후 잠시 배우 활동을 접었다가 1995년 SBS 'LA 아리랑'으로 복귀한 뒤 드라마 '태왕사신기', '히트', '철인왕후' 등에 출연했다. 시청자들에게는 tvN '막돼먹은 영애씨' 시리즈의 영애 아버지 역으로 유명하다.


breeze52@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