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전국노래자랑' 새 MC 남희석 "어려운 자리지만…김신영에게도 고마워" [직격인터뷰]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24-03-04 15:27 송고 | 2024-03-04 16:37 최종수정
개그맨 남희석/뉴스1 © News1
개그맨 남희석/뉴스1 © News1
방송인 남희석이 KBS 1TV '전국노래자랑'의 새로운 진행자가 되는 소감을 전했다. 
남희석은 4일 뉴스1에 "누가 해도 부담이 되는 자리이고 정말 어려운 자리라는 걸 알고 있다, 그동안 해온 (김)신영이가 너무 잘 해줘서 고맙다"라고 말했다.

그는 "나도 이 자리에서 어르신들께 공감을 형성할 수 있는 진행을 하겠다, 제 나이에 맞게 진행하면 되지 않을까 싶다"라면서 많은 관심과 응원을 당부했다.

이날 KBS는 "'전국노래자랑'의 새 진행자로 남희석이 확정됐다"라며 "고 송해에 이어 젊은 에너지로 이끌어주셨던 김신영에게 감사드리며, 새로운 진행자 남희석에게 응원부탁드린다"라고 했다.

남희석은 지난 2022년 '전국노래자랑'을 30년 넘게 이끈 송해가 별세한 뒤, 후임 MC로 유력하게 거론된 바 있다. 그는 김신영의 바통을 이어받아 '전국노래자랑' 무대 위에 선다. 남희석은 오는 31일 방송부터 마이크를 잡는다.
한편 김신영은 2022년 10월 16일 방송부터 '전국노래자랑'을 진행해 온 그는 이 프로그램 최초의 여성 MC로 화제를 모았다. 그러나 1년여 만인 올해 3월 4일 하차 소식을 통보받았다. 김신영 소속사 씨제스 스튜디오 관계자는 이날 뉴스1에 '전국노래자랑' 제작진으로부터 지난주 마지막 녹화와 관련된 통보를 받았다고 했다. 

소속사 측은 "3월 9일이 마지막 녹화"라며 "김신영은 2년여간 전국을 누비며 달려온 제작진들과 힘차게 마지막 녹화에 임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김신영의 마지막 녹화는 오는 9일 인천광역시 인재개발원에서 진행되는 '인천 서구 편'이다.


ichi@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