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서정희 "서세원 압박에 외출복 입고 취침…지금은 다 벗고 잔다"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2023-12-11 09:14 송고 | 2023-12-11 09:16 최종수정
(속풀이쇼 동치미 갈무리)
(속풀이쇼 동치미 갈무리)

방송인 서정희가 전 남편인 고(故) 코미디언 서세원과의 결혼 생활 당시 압박감이 심했다고 털어놨다.

지난 9일 방송된 MBN 예능프로그램 '속풀이쇼 동치미'에서는 부부의 각방 생활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서정희는 "전 남편이 '어떤 일이 있어도 한 침대에서 자야 한다, 외박은 안 된다'고 옛날부터 정해놓은 것들이 있다"면서 "저는 그게 맞다고 생각했고 순종하며 사는 세월이 있었다. 근데 그게 한 사람은 죽어가는 것과 마찬가지일 때가 있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전 남편은) 대화해서 풀 생각은 하나도 없었고 일방적으로 우기면 저는 무조건 '네'라고 해야 했다"며 "속으로는 '전 남편이 틀렸는데?'라고 생각해도 한 번도 입 밖으로 내뱉은 적이 없다. 그냥 제가 먼저 미안하다고 했다. 그 순간을 모면하거나 피하려고 했다"고 고백했다.

(속풀이쇼 동치미 갈무리)
(속풀이쇼 동치미 갈무리)

또 서정희는 "침대에서 (같이) 자는데 남편이 한자리 차지하고, 거기에 강아지까지 있었다. 그럼 저는 침대 끝에 매달려서 자야 했고 코 고는 소리에 잠을 못 잤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심장이 쿵쾅거리고 침대에서 눈물을 뚝뚝 흘렸다. 베개를 잡고 울다가 '새벽기도 갈 때까지 3시간만 버티자'는 느낌으로 자다가 일어나서 교회에 가고 그랬다. 죽어가는 느낌이었다"고 토로했다.

전 남편의 압박에 편히 못 잤다고 하소연한 서정희는 "그래서 저는 양말까지 다 신고 외출복을 입고 잤다. 근데 지금은 다 벗고 잔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끝으로 서정희는 연하의 남성과 열애를 인정한 것과 관련 "새로운 배우자가 생긴다고 해도 할 말 다 하고, 하고 싶은 거 다 하겠다는 마음이 크다"고 말했다.

이에 피부과 전문의 함익병은 "지금 좋은 사람을 만나고 있는데, 그 사람이 나를 다 받아주는 모습에 반하면 이후 마이너스가 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서정희는 "연애를 시작할 때 여기 여러분들이 있어서 건강하게 잘 교제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하며 웃었다.


sby@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