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이상아 "두 번째 남편, 사기·자살 자작극…세 번째 남편은 13년간 백수"

(서울=뉴스1) 신초롱 기자 | 2023-12-07 15:13 송고
(유튜브 채널 '메종레아' 갈무리)
(유튜브 채널 '메종레아' 갈무리)

배우 이상아가 파란만장한 인생사를 언급했다.

6일 유튜브 채널 '메종레아'에는 '3번 결혼하고 3번 이혼하는 여자! 이상아가 말하는 결혼은 미친 짓이다? |언니네 포차'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진행자 윤영미는 "우리가 진짜 비슷한 게 많더라. 가장 부러운 게 이상아씨가 3번 이혼한 거다. 어떻게 이렇게 결단할 수 있나. 저는 결단을 못해서 우물쭈물하다가 여기까지 왔다. 타이밍을 제가 못 맞췄다"고 말했다.

윤영미는 "딸은 몇 번째 결혼 때 낳은 아이냐"고 물었고 이상아는 "두 번째다. 첫 번째 남편과는 4개월 살았다"며 집에서 독립하고 싶어 서둘러 결혼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내가 번 돈 내가 쓰고 싶었다. 왜냐면 제가 우리 집 가장이었다. 집안에 신경 쓰는 게 싫었다. 또 다른 내편을 만들고 싶었다. 다른 가족이 있었으면 좋겠고, 우리 또래들이 결혼하는 시기였다. 미시족이 유행이었다. 아역배우에서 성인으로 넘어가는 시기가 되게 애매했다. 아역의 이미지가 강해서. 결혼하면서 미시족으로 가는 게 굉장히 찬스였다. 유부녀의 캐릭터로 움직일 수 있는. 비즈니스 아닌 비즈니스가 K군(전 남편)과 맞았다"고 밝혔다.

(유튜브 채널 '메종레아' 갈무리)
(유튜브 채널 '메종레아' 갈무리)

이상아는 "이혼 후 1년 만에 재혼했다. (두번째 남편이) 영화 제작한다고 했었다. 저한테 계속 푸시를 했다. 저는 첫 번째 결혼으로 화가 나 있었다. '나 이렇게 괜찮은 남자랑 결혼할 수 있는 사람이었어. 너 때문에 모든 걸 포기하고 나는 너랑 결혼한 거였어'라고 보란 듯이 재혼했다. 혼전임신을 한 후 사기꾼이라는 게 밝혀졌다"고 말했다.

이어 "두 번째 결혼식 때 엉엉 울었다. 임신하고 나서 빚이 여기저기서 빵빵 터졌다. 결혼식장 입장하는 순간부터 눈물이 났다"고 말했다.

그는 "막 싸우고 각자 방에서 누워있는데 배에서 태동이 느껴졌다. 그러면서 화해가 됐다. 어느 날 자고 일어났는데 남편이 없더라. 아기방에 누워있더라. 옆에 보니까 약이 있더라. 자살시도한 거였다. 119를 불렀다. 인근 병원에 가서 약물을 다 걷어냈다"고 밝혔다.

시간이 지난 뒤 그가 자살 자작극을 벌인 사실을 알게 됐다는 이상아는 "애 돌잔치까지 치르고 다음 날 이혼했다"고 전했다.

두 번째 이혼 후 1년 만에 또다시 결혼했지만, 13년 결혼생활을 정리하고 각자의 길로 돌아섰다. 이상아는 "두 번째 남편 때문에 신용불량이었다. (집 명의를) 내 이름으로 할 수가 없더라. 내 이름으로 했으면 거덜 날 일이 없지. 근데 이 사람 이름으로 하면서 이 사람이 사업과 그전에 했던 것들이 문제가 되면서 세금을 안 낸 것 때문에 집에 압류가 들어오면서 다 날리게 됐다"고 했다.

그는 "딸이 아빠를 되게 좋아했다. 내가 열심히 벌어도 안 찼다. 13년 동안 벌이가 없었다. '내가 왜 이렇게 희생하면서 왜 마이너스로 가야 하지?' 그러면서 정리를 하게 됐다. 지쳤다. 3년 별거 한 다음에 이혼했다"고 덧붙였다.


ro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