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태진아, 치매 아내 생각에 눈물 "이루 장가가는 것 보는 기적 있길"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2023-11-28 16:59 송고
KBS1 '아침마당' 방송 화면 갈무리
KBS1 '아침마당' 방송 화면 갈무리

가수 태진아가 치매를 앓는 아내 옥경이(이옥형)를 떠올리며 눈물을 보였다.

태진아는 28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 출연해 옥경이에 대한 애절한 사랑을 전했다.

이날 태진아는 "나도 사람인지라 음식을 잘 못 먹으면 야위더라. 그 사람(옥경이)이 잘 먹으면 나도 잘 먹는데 그렇지 않으면 음식을 잘 못 먹는다. 나 혼자 먹을 수 없지 않나"라고 말했다. 태진아의 아내는 인지장애 진단을 받고 5년 가까이 투병생활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쉽지 않은 발걸음을 했다는 태진아는 "아내가 투병 중에도 계속 함께 다닌다. 제가 어딘가를 가면 저를 찾으니까 혼자 간다고 하면 안 좋아한다. 제가 샤워하고 양치질을 하면 '오늘 어디 가세요?' 물어본다. '오늘 어디서 뭐해요' 라고 하면 '저도 데려갈거죠?' 이렇게 물어본다. '그럼요. 같이 가야죠. 어디든 같이 가죠' 하면 '고마워요' 한다"고 전했다.

태진아는 "본인이 기억하는 사람이 저하고 아들 이루밖에 없다. 둘 밖에 기억을 못한다. 오늘도 나오는데 한참을 이루와 얘기했다. '오늘은 생방송이니까 빨리 갔다가 올게. TV를 보고 있으세요"라고 말했다"며 "날씨가 안좋으면, 호흡기, 관절, 심혈관에 안 좋다"고 말했다.

이어 "사실 5년 전만 해도 제가 잘 몰랐다. 어느 날인가 똑같은 걸 자꾸 물어보더라. 했던 질문을 계속해서 느낌이 이상해서 병원에 가서 면담을 했더니 치매 초기라고 하더라"라면서 "처음에는 받아들이기 힘들었다. 하루 이틀이 지나니 인정하지 않을 수 없었다. 점점 나빠지는 모습을 보고 매일매일을 울었다. 보는 앞에서 울 수가 없어서 샤워실에서 물을 틀어놓고 울었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특히 태진아는 영상 편지를 통해 "당신은 내 인생의 99%고 당신이 있어 내가 있는 거다. 제발 기적이 일어나 예전의 당신 모습으로 돌아왔으면 좋겠다"면서 "고생하다가 이제 즐겨야 할 나이이고 이루 장가가는 것도 봐야 하는데 이렇게 되니까 어떨 때는 내 인생에 아무런 의미가 없어지더라. 나는 그 사람 하나 뿐이다. 제가 바닥에 떨어져 고생할 때 나를 만나준 사람이다. 이제 이 사람과 여행도 가고 싶은데 그게 안 되니까 가슴 아프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목욕을 시키다가 발목을 삐어서 이제 이루한테 의지한다. 그래서 이루와 더욱 가까워졌다. 둘이 끝없이 대화를 하더라. 그 모습을 보면 또 눈물이 나곤 하더라"라며 먹먹한 심정을 감추지 못했다.


khj80@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