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500달러 돌파한 엔비디아 올들어 245%↑ 어디까지 오르나(종합)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2023-11-21 11:01 송고 | 2023-11-21 11:04 최종수정
캘리포니아주 산타 클라라에 있는 엔비디아의 본사.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캘리포니아주 산타 클라라에 있는 엔비디아의 본사.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생성형 인공지능(AI) 최대 수혜주 엔비디아가 실적 발표를 하루 앞두고 주가가 사상최고치를 경신했다.

20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엔비디아는 전거래일보다 2.25% 급등한 504.09 달러를 기록했다. 엔비디아의 주가가 500 달러를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로써 엔비디아는 올 들어 245% 급등했다.

엔비디아 일일 주가추이 - 야후 파이낸스 갈무리
엔비디아 일일 주가추이 - 야후 파이낸스 갈무리

시총은 1조2000억 달러를 돌파해 미국 증시의 7대 기술주인 이른바 ‘매그니피션트 세븐’에 속한 페북의 모회사 메타나 테슬라보다 많아 졌다.

이는 실적 기대 때문이다. 엔비디아는 21일 장 마감 직후 실적을 발표한다. 월가는 엔비디아가 월가의 예상을 상회하는 실적을 발표할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시장은 엔비디아의 지난 분기 매출이 전년 대비 170% 급증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시장은 또 엔비디아의 다음 분기 매출이 200% 급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실적 발표 때 생성형 AI 붐이 식고 있다거나 큰 고객사 일부가 경쟁사인 AMD의 AI 칩으로 갈아타고 있다거나 하는 신호가 나타나면 엔비디아 주가는 타격을 받을 수 있다.

가장 중요한 것은 내년 전망이다. 보통 엔비디아는 다음 분기의 매출 가이던스만 제시하지만 그 이후 실적 전망에 대해서도 어떤 언급이 있을 수 있다.

만약 내년 전망을 제시한다면 시장의 가장 큰 주목을 받을 전망이다.


sinopar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