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삼성창원병원·마산의료원 "지역 호스피스 완화 의료 발전" 협약 체결

호스피스 완화 의료 환자 상호 진료 의뢰 등 협력

(창원=뉴스1) 박민석 기자 | 2023-11-20 16:02 송고
20일 마산의료원 2층 회의실에서 삼성창원병원과 마산의료원이 지역 호스피스 완화 의료 발전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김진평 마산의료원장, 고광철 삼성창원병원장.(삼성창원병원 제공)
20일 마산의료원 2층 회의실에서 삼성창원병원과 마산의료원이 지역 호스피스 완화 의료 발전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김진평 마산의료원장, 고광철 삼성창원병원장.(삼성창원병원 제공)

성균관대학교 삼성창원병원과 마산의료원이 경남 내 말기 암 환자 삶의 질 향상과 지역 호스피스 완화 의료 발전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삼성창원병원은 20일 창원시 마산합포구 마산의료원 2층 회의실에서 마산의료원과 '호스피스 완화 의료 발전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호스피스 완화의료는 의사, 간호사, 사회복지사 등으로 이뤄진 완화의료 전문팀이 말기 암 환자의 통증 등 신체적 증상과 환자와 가족의 심리·사회적 어려움을 돕는 전인적인 의료 서비스다.

양 기관은 협약에 따라 호스피스 완화 의료 환자의 상호 진료 의뢰, 기타 필요한 분야 협력을 통해 발전을 도모하기로 했다.

고광철 삼성창원병원장은 "경남지역 대표 공공의료원인 마산의료원과의 협력을 통해 지역 내 말기 환자들의 삶의 질을 높이는 등 지역 의료 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상급종합병원으로서 역할을 지속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김진평 마산의료원장은 "우수한 호스피스 완화 의료팀을 갖춘 삼성창원병원과 협약을 체결하면서 지역 내 호스피스 이용률이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말기 암 환자들의 적절하고 전문적인 치료를 통해 삶을 품위 있게 마무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pms4400@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