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아르헨의 트럼프' 밀레이 대선 결선서 당선…정권 교체(종합)

개표율 90% 밀레이 56% 득표…좌파 집권 후보 승복 전화

(서울=뉴스1) 신기림 기자 | 2023-11-20 09:31 송고 | 2023-11-20 10:01 최종수정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주 산마르틴에서 열린 유세에서 소수 극우 정당 소속의 하비에르 밀레이 후보가 전기톱을 흔들고 있다. 23.09.25 © AFP=뉴스1 © News1 김예슬 기자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주 산마르틴에서 열린 유세에서 소수 극우 정당 소속의 하비에르 밀레이 후보가 전기톱을 흔들고 있다. 23.09.25 © AFP=뉴스1 © News1 김예슬 기자

남미 2대 경제국 아르헨티나에서 극우 자유주의 성향의 하비에르 밀레이가 새로운 대통령으로 당선되면서 정권 교체에 성공했다. 

1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대선 결선 개표율 90% 가까이 진행된 가운데 밀레이는 득표율 56%를 기록해 중도좌파 경제장관인 세리히오 마사 후보의 득표율 44%를 앞서 아르헨티나의 새로운 대통령으로 당선이 확정적이다. 

마사 후보는 19일 밤 기자회견에서 패배를 인정했다. 마사는 밀레이에게 전화를 걸어 승리를 축하하고 일선 정치에서 은퇴하겠다고 밝히며 "아르헨티나 국민은 다른 길을 선택했다"고 말했다. 

마사는 "분명히 우리가 기대했던 결과는 아니다"라며 "밀레이가 향후 4년간 아르헨티나 를 이끌 대통령으로 선택됐고 그에게 축하 인사를 전했다"고 덧붙였다. 

밀레이는 53세 경제학자 출신으로 자칭 '무정부주의 자본주의자'로 통한다. 종종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과 브라질의 자이르 보우소나루와 비교된다. 과격한 언행과 극단적 선거 공약 때문이다.

그는 기성 정치권에 대한 반감과 인플레이션을 근절하겠다는 의미로 그동안 유세현장에서 전동 전기톱을 휘둘렀다. 아르헨티나의 연간 인플레이션은 142.7%에 달한다. 또 밀레이는 페소가 "똥만도 못하다(not worth excrement)"며 "절대로 사용하지 말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무분별한 정부 지출을 중단하고 페소화를 버려 미국 달러화를 사용하며 중앙은행을 없애버리겠다고 공언했다. 또 낙태를 금지하며 무기 판매를 자유화하고 인체 장기 판매시장을 개방하겠다고도 밝힌 바 있다.

토르쿠아토 디 텔라 대학의 카를로스 게르바소니 교수는 AFP통신에 "아르헨티나는 50년 동안 거시경제적, 사회적 재앙을 겪어왔다"고 말했다.

아르헨티나 정치를 뒤흔들고 젊은이들을 열광시킨 틱톡에 정통한 외부인 밀레이의 등장은 수십 년간 이어진 아르헨티나의 쇠퇴와 침체의 결과라고 그는 설명했다.

하지만 20년 만에 최악의 아르헨티나 경제를 되살리기 위해서는 재정적 고통이 수반된 선택이 불가피하다. 재정 축소는 인플레이션을 더욱 부치길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사회불안이 더욱 심해질 수 있다. 

아르헨티나의 공공부채는 4000억달러가 넘고 중앙은행 외환보유액은 바닥 밑 지하로 내려갔고 신용라인은 사라졌다. 그동안 정부는 연료, 교통, 전기에 대한 막대한 보조금을 쏟아붓고 수백만명이 사회복지 혜택을 받고 있지만 아르헨티나 빈곤율은 40%가 넘는다.

또 암시장에서 거래되는 페소화 가치가 공식 환율보다 150%나 높은 상황에서 엄격하게 통제되는 페소화의 평가절하가 불가피하다고 애널리스트들은 입을 모은다. 

평가절하는 인플레이션을 더욱 급등시켜 가난한 사람들에게 가장 큰 타격을 줄 수 있다. 아르헨티나에서는 이미 5명 중 2명이 빈곤선 아래에 있는 상황에서 이 수치가 훨씬 더 높아지면 거리에 시위대가 넘쳐나고 사회 불안이 폭발적으로 증가할 위험이 있다.

UBS는 아르헨티나의 사회 불안이 "투자자들이 가장 염두에 두고 있는 리스크"라고 지적했다.


shinkiri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