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컵라면 사와 무인매장서 먹은 남학생, CCTV 향해 "1500원 두고 가요" 훈훈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2023-11-19 14:49 송고
(보배드림 갈무리)
(보배드림 갈무리)

무인 가게에서 외부 음식을 먹은 남학생이 돈 내고 가는 모습이 CCTV에 포착됐다.

지난 17일 보배드림에는 '무인 라면집에 돈 놓고 간 학생'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중랑구에서 조그마한 무인 라면 가게를 운영 중이라고 밝힌 점주 A씨는 "가게를 정리하고 있는데 휴지 케이스 안에 돈이 있었다"고 적었다.

A씨는 무슨 돈인지 몰라 가게 CCTV를 확인했다가 깜짝 놀랐다. CCTV에는 한 남학생이 외부에서 사 온 컵라면을 A씨 가게에서 먹는 모습이 담겼다.

(보배드림 갈무리)
(보배드림 갈무리)

남학생은 죄송했는지 CCTV를 향해 1000원짜리 한 장과 500원짜리 하나를 휴지 케이스에 놓고 간다고 보여줬다.

A씨에 따르면 해당 가게는 끓이는 라면만 팔고 현금결제가 안 되는 구조였다. A씨가 공개한 CCTV 캡처 사진에서 남학생은 지갑에서 1000원과 500원을 꺼내 보여준 뒤 휴지 안에 숨겨뒀다.

A씨는 "이 학생은 카드가 없었는지 컵라면을 사서 들어와서 먹는데 미안한지 돈을 놓고 간 것 같다"며 "요즘에 이런 학생이 있다니. 이 아이는 분명 큰 사람이 될 거다. 오늘 아침부터 기분 좋다"고 덧붙였다.

누리꾼들은 "가정교육을 잘 받았다", "부모님의 인성이 보인다", "학생이 참 바르게 컸다", "라면 사주고 싶다", "참 사랑스럽다" 등 남학생을 칭찬했다.


sb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