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스페이스X 스타십 발사에서 폭발까지[포토 in 월드]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2023-11-19 07:47 송고 | 2023-11-19 07:51 최종수정
18일(현지시간) 텍사스주 브라운스빌 인근 발사장에서 스페이스X의 스타십 우주선이 발사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18일(현지시간) 텍사스주 브라운스빌 인근 발사장에서 스페이스X의 스타십 우주선이 발사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스페이스X의 스타십이 하늘을 향해 치솟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스페이스X의 스타십이 하늘을 향해 치솟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스페이스X의 스타십이 창공을 향해 날아가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스페이스X의 스타십이 창공을 향해 날아가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스페이스X의 스타십이 하얀 연기를 내뿜으며 힘차게 날아가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스페이스X의 스타십이 하얀 연기를 내뿜으며 힘차게 날아가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스페이스X의 스타십 우주선이 공중에서 폭발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스페이스X의 스타십 우주선이 공중에서 폭발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위의 장면을 확대한 사진.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위의 장면을 확대한 사진.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사진 작가들이 스페이스X의 스타십이 발사되는 장면을 카메라에 담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사진 작가들이 스페이스X의 스타십이 발사되는 장면을 카메라에 담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시민들이 원거리에서 스페이스X의 스타십 발사 장면을 지켜보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시민들이 원거리에서 스페이스X의 스타십 발사 장면을 지켜보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일론 머스크 테슬라 및 스페이스X CEO. 2023.11.3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일론 머스크 테슬라 및 스페이스X CEO. 2023.11.3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일론 머스크가 이끄는 우주탐사 업체 스페이스X의 무인 우주선 ‘스타십’이 2단 로켓이 분리되는 등 새로운 이정표를 세웠으나 이륙 10분 만에 폭발, 발사가 결국 실패로 돌아갔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미국의 언론들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스페이스X는 이날 오전 7시 3분 미국 텍사스주 남부 보카 치카 해변의 우주 발사시설 '스타베이스'에서 스타십을 발사했다. 이는 2번째 발사였다.

수직으로 솟아오른 스타십은 발사 3분 뒤 전체 2단 로켓의 아랫부분인 '슈퍼 헤비' 로켓이 분리되고 55마일(90km) 상공으로 치솟으며 우주 궤도 진입을 시도했다.

그러나 이륙 10분 후 통신이 두절됐다.

이에 스타십은 스스로 폭발했다. 스페이스X가 스타십 자폭 기능을 실행했기 때문이다. 이는 스타십이 경로를 벗어나 목적지가 아닌 곳으로 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만든 기능이다.

이번 시험 발사는 지난 4월 20일 첫 발사 실패 이후 두 번째 시도다. 이번 발사는 첫 시도보다 두 배가량 비행했고, 로켓도 분리돼 ‘절반의 성공’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지난 4월 첫 시도에서는 스타십이 이륙 후 로켓과 분리되지 못하고 약 4분 만에 공중에서 폭발했었다.

© News1 DB
© News1 DB



sinopar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