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백악관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韓 대미투자 최소 72조원"

"아태 지역서 259조원 넘게 美에 투자…바이드노믹스의 영향"
삼성전자·LG화학·한화큐셀·SK하이닉스 등 투자사례 거론

(워싱턴=뉴스1) 김현 특파원 | 2023-11-17 22:58 송고
한화큐셀 미국 조지아주 달튼 생산공장 전경,(한화솔루션 제공)
한화큐셀 미국 조지아주 달튼 생산공장 전경,(한화솔루션 제공)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출범한 2021년 1월 이후 바이든 대통령의 '인베스트 인 아메리카(Invest in America)와 바이드노믹스(Bidenomics) 등 투자 촉진 정책으로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모두 2000억 달러(약 258조6000억원)의 민간 부문 투자가 이뤄진 것으로 집계됐다.

백악관은 16일(현지시간) 보도자료를 통해 "인플레이션감축법(IRA), 반도체과학법, 초당적 인프라법과 같은 역사적인 입법을 포함한 바이드노믹스와 바이든 대통령의 '인베스트 인 아메리카' 의제는 전 세계, 특히 아시아·태평양 지역 기업들이 미국에 상당한 투자를 하도록 촉진했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미국 제조업에 대한 외국인 직접 투자는 팬데믹 이전 수준에 비해 2배 가까이 늘었다"면서 "아태 지역에 기반을 둔 기업들은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거의 2000억 달러의 투자를 발표했는데, 이는 미국 노동자들에게 수만개의 양질의 일자리를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백악관은 특히 한국 기업의 최근 대미 투자 규모가 아태지역 투자의 4분의 1을 넘는 최소 555억달러(약 71조8000억원)에 달한다고 소개했다.

백악관은 가장 먼저 삼성이 텍사스에 신규 반도체 공장 건설을 위해 170억 달러(약 22조원) 이상을 투자하고, 미국에 새로운 전기자동차 배터리 공장을 짓기 위해 파트너들과 함께 120억 달러(약 15조5200억원) 이상을 투자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삼성이 최근 소비자와 국방 분야에 사용되는 첨단 마이크로 디스플레이 기술을 전문으로 하는 뉴욕 거점의 '이매진'을 인수한 것도 언급했다.

글로벌 풍력타원 점유율 1위인 CS윈드가 콜로라도 푸에블로의 풍력타워 제조 공장에 2억 달러(약 2600억원)가 넘는 추가 투자를 해 850개의 일자리를 창출했다고 백악관은 전했다.

백악관은 또 한국의 태양광 기업인 한화큐셀이 조지아주에 25억달러(약 3조2500억원) 규모 추가 투자로 2500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새로운 공장을 건설할 것이라고 발표했다고 거론했다.

아울러 LG화학의 테네시주 전기차 배터리 공장(32억달러), LG 에너지솔루션의 애리조나 배터리 공장 투자(56억달러), SK 하이닉스의 반도체 투자 확대(150억달러) 등도 추가투자의 사례로 소개했다.

당뇨병 치료제 전문 제약회사 운트바이오(UNDBIO)가 웨스트버지니아에 인슐린 생산 제조 시설을 짓기 위해 1억 달러의 투자를 발표한 것도 백악관은 전했다.

백악관은 미국에서 아태 지역으로의 수출 역시 팬데믹 이전과 비교해 25% 상승했다고 덧붙였다.


gayunlove@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