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어머니 돌아가셔서 서류 떼야 하는데"…행정전산망 마비에 발 동동

오늘 오전부터 전국 지자체 행정전산망 오류…주민센터·정부24 '마비'
"당장 내일이 주말인데" 민원 서류 처리 지연에 시민들 불편 호소

(서울=뉴스1) 김예원 기자, 홍유진 기자 | 2023-11-17 17:47 송고 | 2023-11-17 17:58 최종수정
17일 서울 영등포구의 한 주민센터 민원실 앞에 업무처리 불가 안내문이 붙어 있다. 2023.11.17 © 뉴스1 홍유진 기자
17일 서울 영등포구의 한 주민센터 민원실 앞에 업무처리 불가 안내문이 붙어 있다. 2023.11.17 © 뉴스1 홍유진 기자

'시스템 장애로 모든 업무 처리가 불가합니다'

17일 오후 5시 서울 영등포구에 위치한 한 주민센터의 현장민원실. 운영 종료 시간은 오후 6시지만 사무실 문은 이미 잠긴 채 업무가 마무리되는 분위기였다. 민원실 앞 유리문엔 '시스템 장애로 인해 업무 처리가 불가하다'며 방문인에게 양해를 구하는 안내문만 붙어 있었다.

급한 업무를 처리하기 위해 현장을 찾은 사람들은 굳게 닫힌 민원실 앞에서 한숨을 쉬며 발걸음을 돌렸다.

정장 차림으로 민원실에 달려온 40대 직장인 이모씨는 "어머니가 얼마 전에 돌아가셔서 보험 처리를 위해 가족관계증명서 등이 필요하다"며 "보험 청구 처리 등을 하려면 꼭 필요한 서류인데 상당히 불편하다"고 고개를 저었다.

17일 오전부터 전국 지방자치단체에서 사용하는 행정전산망이 시스템 오류로 마비됐다. 전국 시·군구 공무원들이 사용하는 행정전산망 오류로 민원서류 발급이 원활히 진행되지 않자 시민들은 불편을 호소하는 모습이다 .

시군구 전산망이 장애를 일으키면서 지자체 업무는 물론 행정복지센터 민원 업무 처리도 지연되고 있다.

아파트 청약 일로 인감증명서를 떼기 위해 현장 민원실을 찾았다는 30대 김재원씨는 "오전에도 닫혀 있었는데 혹시나 해서 오후에도 한 번 더 왔다"며 "당장 내일부터는 주말이라 오늘 무조건 떼야 하는데 일이 다 꼬여버렸다"며 발을 굴렀다.

민원 처리가 불가능하다는 안내문을 읽고 한숨을 내쉰 20대 여성 A씨는 "오전에 다른 곳은 인감 증명서 발급이 되는 곳이 있다고 해서 혹시나 해서 와봤다"며 힘없이 발걸음을 돌렸다.

전국 지방자치단체 행정전산망이 시스템 오류로 마비된 17일 오전 서울의 한 구청 통합민원발급기에 네트워크 장애 안내문이 붙어 있다. 2023.11.17/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전국 지방자치단체 행정전산망이 시스템 오류로 마비된 17일 오전 서울의 한 구청 통합민원발급기에 네트워크 장애 안내문이 붙어 있다. 2023.11.17/뉴스1 © News1 허경 기자

국내 주요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도 불만을 토로하는 시민들의 목소리가 이어졌다. 한 누리꾼 A씨는 "버팀목(전세자금) 대출 때문에 오늘 내로 전입신고를 해야 하는데 정부24 서버 다운으로 아무것도 못 하고 있다"며 "주민센터에 전화해 봐도 센터도 아무것도 못한다는 답뿐"이라고 호소했다.

또 다른 누리꾼 B씨는 "매도 잔금 때문에 인감(증명서)을 떼고 서류 등기를 발송해야 하는데 아직도 못하고 있다"며 "세입자 보증금도 내줘야 이사 차질이 없을 텐데 언제쯤 복구될지 아시는 분 있냐"며 분통을 터트리기도 했다.

이외에도 '주민등록등본 발급을 위해 동사무소를 찾아갔다가 허탕 치고 나왔다', '혹시 몰라서 실시간으로 정부24 새로고침 중', '무정부 상태도 아니고 이게 뭐냐' 등등의 불만이 이어졌다.

일부 누리꾼들은 "확인용으로 찍는거면 위임장을 영상통화나 팩스로도 가능하니 알아보라" 등 임시 조치 방법을 공유하기도 했다.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전국 시군구 행정전산망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주민등록 등본과 초본 발급 등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행정전산망은 국가 전산망과 시도 전산망, 시군구 전산망이 있는데 이번에 장애를 일으킨 전산망은 시군구 전산망이다. 대한민국 정부 대표 포털인 '정부24'도 일부 서비스가 중단된 상황이다.

행정안전부는 국가정보자원관리원의 공무원 로그인 검증 네트워크에서 문제가 생긴 것으로 파악하고 현재 정확한 원인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kimyewo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