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김무성 "대통령 주변서 권력 독점한 사람들 당 위해 희생해야"

"보수 분열 모든 원인은 잘못된 공천…혁신위, 상향식 공천해야"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2023-11-17 12:36 송고 | 2023-11-17 15:51 최종수정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과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제8차 혁신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3.11.17/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과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제8차 혁신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3.11.17/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김무성 전 새누리당(현 국민의힘) 대표는 17일 보수 분열의 원인은 잘못된 공천에 있다며 인요한 혁신위원회가 상향식 공천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밝혔다. 또 권력을 독점하는 사람들이 당을 위해 희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전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국민의힘 혁신위원회 원로 강연 후 기자들과 만나 "정당 민주주의의 요체는 공천권을 국민에게 돌려주는 것"이라며 "모든 문제는 거기서 나온다"고 지적했다. 

그는 "우리 당이 이렇게 약해지고, 어려움을 겪고, 당이 분열되고 보수가 분열되는 모든 원인은 잘못된 공천 때문"이라며 "이길 수 있는 선거를 공천을 잘못해서 지고, 분열되고 이런 일은 4년마다 겪어왔다"고 말했다. 

김 전 대표는 "이번 혁신위원회는 정당 민주주의를 확보할 수 있는, 정착시킬 수 있는 상향식 공천에 초점을 맞춰서, 혁신위가 당에 권고하는 방향으로 해야한다는 말을 했다"고 전했다.

그는 "윤석열 대통령이 국정운영 방향은 아주 잘 잡고 하고 있는데 왜 지지율이 낮게 나오는가가 고민"이라며 "지난 5년간 나라를 너무 망쳐놓은 것을 임기 5년, 실제 일할 수 있는 기간은 2~3년뿐이라 (윤 대통령이) 짧은 시간에 바로잡겠다는 급한 마음에 민주적 절차를 제대로 밟지 않는 모습을 보인 것이 국민들에게 오만하게 보였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전 대표는 "대통령과 권력이 국민에게 져주는 모습을 보여야 하고, 여당은 야당에 지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며 "대통령과 권력자 주변에 그 권력을 독점하고 향유하는 사람들이 몸을 던져 당을 위해 희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jrki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