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티맵모빌리티, 3분기 248억 순손실…뉴 TMAP 효과에 매출 30% 확대

영업이익률 개선세 이어가
본체·투자회사 매출 동반 성장

(서울=뉴스1) 박소은 기자 | 2023-11-15 09:35 송고
 
 

티맵모빌리티가 2023년 3분기 248억4300만원의 순손실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1.19% 증가했다. 

티맵모빌리티는 3분기 실적을 종합한 결과 연결기준 매출액 763억1800만원을 기록했다고 15일 밝혔다. 전년 동기 583억6200만원 대비 30.8% 증가했다. 본체와 투자회사가 각 사업 분야에서 고른 성장세를 보인 데 더해 지난 9월 출시된 '올 뉴 TMAP' 효과가 가시화 된 결과다.

매출 증가에 가장 크게 기여한 영역은 '모빌리티 라이프'다. 전년 동기 대비 131% 상승했다.

여행수요 증가로 렌터카는 52% 성장을 기록했으며, 공항버스 역시 코로나 이전 수준으로 빠르게 회복 중이다. 주차 및 광고 사업 역시 각각 233%, 48% 상승하는 등 지난 9월 출시된 올 뉴 TMAP 효과가 반영됐다.

지난 9월 티맵모빌리티는 TMAP 플랫폼에 길안내·주차·대리·전기차 충전 등 운전자 위주의 서비스에 더해 대중교통을 통합시켰다. 공항버스 조회 및 예약 기능 신규 도입, 공유 자전거 및 숙박 예약 서비스 등을 출시하며 다양한 모빌리티 라이프 영역을 확장해 나가고 있다.

새로운 서비스 도입에 TMAP 신규 가입자는 한 달 만에 65만명, 버티컬 서비스 전환율은 1.4배 늘었다. 대중교통 활성화 사용자는 2.5배, 장소 조회 사용자도 2배 이상 증가했다.

특히 목적지 주변의 추천 장소 정보를 제공하는 TMAP 장소상세 방문자는 6배 이상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분위기와 맞물려 TMAP 오토·API·UBI 등 데이터 영역은 68%, 대리운전·발렛·화물 등 모빌리티 플랫폼 중개 서비스 영역은 전년 동기 대비 14% 상승했다.

비용 효율화 등을 통한 수익성은 지속적으로 개선되는 모습을 보였다. 분기순손실은 248억4300만원으로 전년 동기 245억5000만원 대비 2억9300만원 늘었다. 다만 순이익율은 32.6%를 기록해 전년 동기 42.1% 대비 9.5%p 개선됐다.

이재환 티맵모빌리티 최고전략책임자(CSO)는 "3분기 올 뉴 TMAP 출시 이후 버티컬 서비스 활성화 및 모빌리티 라이프 신규 영역의 성장 기회가 가시화되고 있다”며 “통합 모빌리티를 기반으로 매출 성장세를 유지하는 동시에 수익성을 지속적으로 제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soso@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