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단독] "부자 만들어줄게"…이웃 돈 250억 먹튀한 마포 고깃집 모녀

평소 부 과시 '월 4%' 고수익 유혹…10년 넘게 사기
피해자 20여명 원금회수 전혀 못해…출국금지 조치

(서울=뉴스1) 원태성 기자, 장성희 기자 | 2023-11-15 06:00 송고 | 2023-11-15 10:26 최종수정
© News1 윤주희 디자이너
© News1 윤주희 디자이너

고깃집을 운영하며 이웃의 신뢰를 쌓은 뒤 돈을 챙겨 잠적한 혐의를 받는 모녀가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15일 뉴스1 취재에 따르면 서울 마포경찰서는 사기 혐의로 고소된 A씨(70대)와 B씨 모녀에게 출국금지 조치를 내리는 한편 피해자들의 돈을 받은 B씨의 계좌를 임의제출받아 수사 중이다. 

모녀는 2010년부터 올해 9월까지 20여명에게서 약 250억원을 편취한 혐의를 받는다.

돈 많은 부자라고 자신을 소개한 A씨는 투자를 통해 부자로 만들어주겠다며 피해자들로부터 적게는 수천만원 많게는 수십억원을 빌렸다. 피해자들은 A씨가 부동산에 투자해 월 2%나 4%의 이자를 주겠다는 거짓말을 했다고 증언했다. 

A씨는 실제 고액의 이자를 주거나 피해자들을 고급 식당으로 데려가는 등의 방법으로 안심시켰다. 자신이 수백억원을 투자해 매월 수억원의 이익을 얻고 있다고도 주장했다. 그렇게 피해자들을 속여 받은 수백억원은 딸 B씨의 계좌로 들어갔다. 

그러나 A씨는 지난 9월 돌연 잠적했다. 당시 A씨에게 투자한 사람들은 모두 이자 이외의 원금은 전혀 회수하지 못한 상태였다. 

피해자 중에는 전재산을 건네거나 심지어 카드 대출까지 받은 사람도 있었다. 

피해자는 20명이 넘지만 변호사 비용이 없어 법률대리인을 통해 고소한 사람은 7명에 불과하다. 

경찰은 지난 9월 피해자들의 고소장을 접수한 직후 모녀를 출국금지 조치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들이 돈을 입금했다는 B씨의 계좌를 제출 받았다"며 "범죄 혐의점을 확인하는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A씨가 운영하던 식당은 현재 문을 닫은 상태다. 그러나 A씨와 B씨도 법률대리인을 고용해 수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kha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