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무인도의 디바', 돌무더기 방치 논란 사과 "빠른 시일 내 원상복구" [공식]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2023-11-13 20:46 송고
tvN
tvN
'무인도의 디바' 측이 해변가 돌 무더기 방치 논란에 대해 입장을 전했다.

13일 tvN 토일드라마 ‘무인도의 디바’(극본 박혜련, 은열 / 연출 오충환) 측은 공식입장을 내고 "시민분들께 불편을 드려 송구스럽고 깊은 사과의 말씀 드리고 싶다"라고 사과의 뜻을 전했다.

이어 "주민 및 관계 기관에 촬영 사실을 사전에 설명하고 촬영하였으나 진행 및 수습 과정에서 미흡한 점이 있었다"라며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원상복구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한 매체는 '무인도의 디바' 측의 민폐 촬영 의혹을 제기했다. 보도에 따르면 제주도 주민 A씨는 황우치해변을 찾았다가 수천개의 돌무더기를 발견했고, 최근 '무인도의 디바'에 돌을 활용한 장면이 나온 것을 알았다며 '자연훼손' 문제를 제기했다. 실제로 '무인도의 디바'는 황우치해변에서 촬영됐다.

특히 매체는 촬영을 위한 공유수면 점·사용을 위해서는 행정시의 협조, 허가가 필수적이지만 이번 드라마의 경우 그러한 과정 없이 촬영이 이뤄진 것으로 확인됐다며 이에 대해서도 꼬집었고,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이 커진 바 있다.


breeze52@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