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미국의 경고…설리번 "가자 병원서 교전 벌이지 마"

FT "병원의 위험 상황에 대한 국제적 우려 반영"
하마스에 대해서도 비판…"전쟁법 위반"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 2023-11-13 08:06 송고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2023.9.6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2023.9.6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제이크 설리번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이스라엘에 가자 병원에서 교전을 벌이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12일(현지시간) 전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설리번 보좌관은 이날 CBS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미국은 무고한 사람들, 치료를 받는 환자들이 있는 병원에서 교전이 벌어지는 것을 보고 싶지 않다"며 "우리는 이에 대해 이스라엘 국방부와 적극적으로 협의해 왔다"고 말했다. 

이스라엘군은 가자 최대 규모인 알 시파 병원에서 아기들을 대피시킬 준비가 되어 있다고 밝혔지만 팔레스타인 관리들은 여전히 사람들이 병원 안에 갇혀 있다고 말했다. 근처에서 치열한 교전이 벌어지는 있는 이 병원은 전력이 끊겨 신생아 2명이 숨지고 수십 명이 죽을 위험에 처해 있다고 팔레스타인은 주장했다. 현재는 이스라엘이 알시파 병원 심장병동을 공습해 완전히 파괴시켰다고 주장하는 중이다. 

설리번 보좌관의 이번 발언은 이스라엘과 하마스의 병원내 교전으로 민간인, 그 중에서도 가장 보호받아야 할 환자의 생명이 위험에 처해선 안된다는 경고로 보인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그의 발언이 가자 지구 병원들, 특히 알 시파 병원의 위험한 상황에 대해 국제적 경각심이 높아지고 있는 것을 반영한 것이라고 풀이했다.  

설리번은 병원을 전쟁 목적에 사용하고 있는 하마스도 비난했다. 

그는 "하마스는 지휘 및 통제, 무기 보관, 전투원 은신을 위해 다른 많은 민간 시설을 사용한 것처럼 병원을 사용하고 있다"면서 "이는 전쟁법을 위반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병원 이용, 인간 방패 사용에 대한 문명화된 개념의 범위를 벗어난 방식으로 일하고 있다"고 하마스를 재차 비난했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이스라엘-하마스 전쟁이 시작된 후 지난 36일 동안 가자 지구의 의료 시설에 대해 최소 137건의 공격이 이뤄졌다. 이로 인해 사망자 521명, 부상 686명이 발생했는데, 사망자 중 16명은 근무 중인 의료 종사자들이었다. 의료종사자들은 이 기간 동안 38명이 부상당했다.

아울러 가자지구 병원의 절반 이상이 문을 닫았다. 팔레스타인 적신월사는 12일 가자시티의 두번째 규모 병원인 알쿠드스가 연료와 전력이 부족해 폐쇄됐다고 발표했다. WHO는 이로 인해 남은 의료인들의 부담이 커졌고, 환자들에 대한 매우 제한적인 응급 서비스만 가능하다고 전했다.


ky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