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우크라 키이우, 9월말 이후 처음으로 공습 받아…사상자는 아직 불명

(서울=뉴스1) 김민수 기자 | 2023-11-11 15:52 송고
지난 9월21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키이우에서 러시아 군의 미사일 포격을 받아 연기로 덮인 파괴된 아파트가 보인다. 2023.09.22 © 로이터=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지난 9월21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키이우에서 러시아 군의 미사일 포격을 받아 연기로 덮인 파괴된 아파트가 보인다. 2023.09.22 © 로이터=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가 9월말 이후 처음으로 공습 받았다고 로이터통신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비탈리 클리치코 우크라이나 키이우 시장은 텔레그렘을 통해 드니프로강 좌안에서 강한 폭발음이 들렸다고 밝혔다.

이어 "의료진을 요청하는 전화가 몇 건 있었지만 부상자는 보고되지 않았다"면서 방공망이 적의 탄도미사일을 탐지해 작동했다고 덧붙였다.

로이터는 폭발음이 들리기 몇 분 전 키이우와 인근 지역에 공습 경보가 울렸다고 전했다.

키이우 당국은 주민들에게 대피소에 머물러 달라고 당부했다.


kxmxs4104@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