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박병호 '부활' 반가운 이강철 감독 "오늘부터 더 편하게 할 것"[KS4]

3차전서 첫 안타·역전포 활약…"얼굴 좋아졌다"
몸 날리는 허슬플레이도 펼쳐…"베테랑 역할 해줘"

(수원=뉴스1) 권혁준 기자 | 2023-11-11 12:09 송고
10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조원동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3 신한은행 SOL KBO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3차전 kt 위즈와 LG 트윈스의 경기, 8회말 1사 2루 kt 박병호가 LG 고우석을 상대해 역전 투런홈런을 쏘아올린 뒤 그라운드를 돌고 있다. 2023.11.10/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10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조원동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3 신한은행 SOL KBO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3차전 kt 위즈와 LG 트윈스의 경기, 8회말 1사 2루 kt 박병호가 LG 고우석을 상대해 역전 투런홈런을 쏘아올린 뒤 그라운드를 돌고 있다. 2023.11.10/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이강철 KT 위즈 감독이 살아나기 시작한 '4번타자' 박병호의 활약에 기대감을 표했다.

KT는 11일 경기 수원 케이티 위즈 파크에서 열리는 2023 신한은행 SOL KBO 한국시리즈(7전 4선승제) 4차전에서 LG 트윈스와 맞붙는다.

1차전 승리 후 내리 2경기를 내준 KT의 더그아웃 분위기는 가라앉았다. 특히 2, 3차전 모두 앞서던 경기를 경기 막판에 뒤집혔기에 아쉬움이 컸다.

경기 전 만난 이강철 감독 역시 안색이 어두웠다. 그는 "선수들은 정말 좋은 경기를 해주고 있지만 마지막에 경기가 계속 그렇게 된다"며 아쉬워했다.

다만 박병호의 활약만큼은 전날 패배 속에서 거둔 수확이었다. 1, 2차전 도합 8타수 무안타에 출루조차 없었던 박병호는 3차전 3번째 타석에서 첫 안타를 쳤고, 8회말엔 역전 2점홈런을 때리기도 했다. 마지막 순간 재역전을 당하지 않았다면 '영웅'이 될 수 있었던 활약이다.
이강철 KT 위즈 감독. /뉴스1 DB © News1 이재명 기자
이강철 KT 위즈 감독. /뉴스1 DB © News1 이재명 기자

이 감독은 "그대로 경기가 끝났다면 (박)병호도 더 좋았을텐데 아쉽다"면서도 "그래도 내가 보기에도 안타까웠는데, 치고 나니 얼굴도 훨씬 좋아졌다. 오늘 경기는 더 편하게 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병호는 5회말 첫 안타를 뽑아낸 뒤엔 장성우 타석에서 나온 상대 실책 때 3루까지 내달린 후 헤드퍼스트 슬라이딩으로 들어가는 '투혼'을 보여주기도 했다. 이 이닝에서 3점을 낸 KT는 4-3으로 경기를 뒤집었다.

이 감독은 "본인도 얼마나 힘들었겠나 하는 생각이 든다"면서 "그래도 몸소 보여줬다. 평소 같으면 3루까지 안 갔을텐데 어떻게 해서든지 그런 모습을 보여줬다. 그 덕에 역전도 했다"고 칭찬했다.

그러면서 "확실히 베테랑으로서 좋은 역할을 해주고 있다고 생각한다. 마지막에 홈런까지 나왔기 때문에 이제는 마음의 안정을 찾았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박병호는 이날 경기에서도 KT의 4번타자로 출격한다.


starburyn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