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시즌 첫 그랑프리 출전한 '피겨장군' 김예림, 착지 실수에 쇼트 8위

11일 프리스케이팅서 만회 노려

(서울=뉴스1) 문대현 기자 | 2023-11-10 20:10 송고
김예림(단국대)이 19일 경기도 의정부실내빙상장에서 열린 제104회 전국동계체육대회 피겨스케이팅 여자 대학부 프리스케이팅 경기에서 연기를 펼치고 있다. 2023.2.19/뉴스1 © News1 김도우 기자
김예림(단국대)이 19일 경기도 의정부실내빙상장에서 열린 제104회 전국동계체육대회 피겨스케이팅 여자 대학부 프리스케이팅 경기에서 연기를 펼치고 있다. 2023.2.19/뉴스1 © News1 김도우 기자

피겨스케이팅 국가대표 김예림(20·단국대)이 2연속 그랑프리 파이널 진출을 위한 첫 대회에서 아쉬운 모습을 보였다.

김예림은 10일 중국 충칭에서 열린 2023-24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시니어 그랑프리 4차 대회 컵 오브 차이나 쇼트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26.64점, 예술점수(PCS) 32.92점, 합계 59.56점을 받았다. 11명 중 8위에 해당하는 점수다.

이 대회는 김예림의 올 시즌 그랑프리 시리즈 첫 대회다. 이번 대회에 이어 오는 24일 일본에서 열리는 NHK트로피가 예정돼 있다.

김예림은 2022-23시즌 그랑프리 드 프랑스에서 은메달, NHK트로피에서 금메달을 따 각 종목 상위 6명이 진출하는 그랑프리 파이널에 나섰는데 이번 대회 선전으로 두 시즌 연속 그랑프리 파이널 진출을 노렸다.

그러나 점프 실수가 나오며 아쉬운 결과를 냈다.

김예림은 첫 번째 과제인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시도하다 러츠 점프에서 착지 실수를 범했다.

김예림은 두 번째 점프인 더블 악셀을 실수 없이 뛰었지만 마지막 점프 과제인 트리플 플립에서 3회전 점프 대신 더블(2회전)에 그쳐 잃었던 점수를 찾지 못했다.

다소 아쉽게 쇼트프로그램을 마친 김예림은 오는 11일 프리스케이팅에서 만회를 노린다.


eggod6112@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