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직원으로 배우자 허위 고용해 돈 준 회계사…금감원, 부당행위 적발

배우자 '식당'에 용역 주고 수수료…업무수행 확인 내부통제 부재
A 회계법인 감사인 감리 결과 발표…타 법인 유사사례 점검 확대

(서울=뉴스1) 박승희 기자 | 2023-11-01 12:00 송고
 
 

한 회계법인 공인회계사들이 가족을 허위 직원으로 등재시킨 뒤 급여를 타내거나 실제 거래 없이 특수관계자 거래처에 수수료를 지급한 혐의가 적발됐다.

금융감독원은 A 회계법인의 인사·자금관리·보상체계 등에 대한 감사인 감리 결과 배우자에 대한 가공급여 지급 등 소속 회계사의 부당한 행위를 발견(잠정)했다고 1일 밝혔다.

금감원은 지난해 하반기 주권상장법인 감사인 등록 요건 유지 의무에 대한 세부 조치 기준이 마련된 뒤, 통합관리체계 및 보상체계의 적절성 등 등록 요건 유지 여부에 대한 감사인 감리를 해 왔다. 그 과정에서 부당행위 혐의가 발견됐다.

A 회계법인 소속 공인회계사는 본인의 배우자를 회계법인 직원으로 채용한 후 실제 일하지 않았음에도 과도한 급여와 상여금 등을 지급한 혐의를 받는다. 직원 채용이 법인이 아닌 담당 회계사에 의해 결정되고, 급여 지급 기준도 없다는 점을 악용한 것이다. 법인에선 업무수행 여부를 확인하는 내부 통제도 부재했다.

특수관계자 거래처에 실질적인 용역 거래 없이 가치평가 의뢰 등 용역 수수료 명목으로 비용을 지급한 사례도 드러났다. 해당 거래처는 배우자가 소유한 음식점, 동생이 소유한 애플리케이션 개발회사 등 용역과 무관한 업종이었다.

업무 경험이 없는 자녀에게 회계 실사 업무 보조 명목으로 용역비를 지급하고, 고령의 부모에게 청소 용역 명목으로 비용을 지금한 경우도 있었다. 이 사례의 경우에도 근로계약서나 관련 업무 수행을 입증할 자료를 제시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감원은 해당 회계법인에 대해 관련 법규 및 절차에 따라 엄중 조치를 추진할 계획이다. 부당행위와 관련해서는 수사기관 등에 통보한다.

금감원 관계자는 "사회 전반의 회계 투명성을 제고하고 회계 부정행위를 적발하여야 하는 공인회계사가 오히려 부당한 행위를 했다는 점에서 도덕성의 심각한 훼손 사례"라며 "위법, 부당행위에 엄정 조치를 추진하고 향후 유사한 회계법인의 부당 운영 행위를 지속 점검할 것"이라고 말했다.
 



seunghee@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