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올해 70일밖에 안 남아"…'더 큰 성과' 주문 [데일리 북한]

(서울=뉴스1) 이설 기자 | 2023-10-23 11:04 송고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3일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3일 "올해 농사를 하루 빨리 결속할 열의를 안고 한사람같이 떨쳐나서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북한은 23일 "경제발전 5개년 계획 수행의 관건이 달린 올해도 이제는 70일밖에 남지 않았다"면서 경제 성과 내기에 최선을 다하자고 촉구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1면에 '올해에 5개년 계획 완수의 결정적 담보를 구축할 데 대한 당 중앙 전원회의 결정을 철저히 관철하자'라는 제목의 특집 기사를 싣고 "우리가 지금까지 이룩한 소중한 결실들이 더 큰 성과로 이어지는가 못하는가가 이제 남은 70일에 의해 판가름되게 된다"라고 밝혔다. 신문은 특히 "올해의 주되는 투쟁 과업인 생산토대의 정비보강계획을 한치의 드팀도 없이 철저히 관철하고 자립경제의 발전 잠재력을 더욱 튼튼히 다져나가야 할 것"이라고 상기했다.

이와 관련해 성과를 내고 있는 금속, 화학공업 등의 현황도 1면에 실었다. 하단에는 "가을철에 들어와 1000여 정보의 토지를 정리하고 계속 혁신하고 있다"라고 보도했다.

2면에는 '조선노동당 깃발, 그 기폭에 안겨 우리가 산다'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당 창건일이 있던 10월을 돌아보며 애국심을 독려했다. 하단에는 김일성 주석이 강원도 인민위원회를 현지지도한 70주년을 맞은 기념보고회가 전날 진행됐다고 전했다.

3면에는 "5개년 계획 수행의 세 번째 해인 올해의 투쟁도 벌써 결속 단계에 들어섰다"면서 일꾼들이 낡고 진부한 사업태도를 버리고 자기 지역, 단위의 실질적인 변화 발전을 이룩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별도로 '3대혁명소조운동' 사업에 힘을 기울이고 있는 당 조직들을 소개했다. 하단 기사에서는 '당 회의 준비와 운영 방식을 혁신하기 위한 방법으로 '회의 시작 전 공정을 중시하고 품을 들이라'라고 설명했다.  

4면에는 "순간을 살아도 조국이 기억하게 살자"면서 전 세대들의 삶을 조명했다. 하단에는 방역사업을 '실속 있게, 책임적으로'하고 있는 공장과 관리소 등을 소개했다.

5면에는 '과수의 고향'인 북청군 방문기를 실었다. 신문은 "탐스럽게 익은 빨간 열매들이 주렁주렁 달린 사과나무숲이 끝없이 흘러갔다"면서 이곳은 "농촌 진흥 새 시대와 더불어 더욱 훌륭하게 변모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별도로 영농작업의 기계화 비중을 높이기 위한 대중운동을 벌이고 있는 농근맹 중앙위원회와 각급 농근맹조직을 소개했다. 하단에는 더 많은 축산물을 생산하기 위해 노력하는 농장들을 조명했다.

6면에는 '중동사태의 장본인은 미국이다'라는 제목의 조선중앙통신 논평을 싣고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 간 무력 충돌의 원인이 미국에 있다고 주장했다. 또 6면에는 '세대가 바뀌고 혁명이 전진할수록 더욱 투철한 반제계급의식을 지니자'는 제목의 특집 기사도 싣고 반제국주의 사상을 고조했다. 


sseol@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