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카카오·티맵 뛰어든 '미들마일' 시장…LGU+ "1500억원 달성할 것"(종합)

화물 운송 중개 플랫폼 '화물잇고' 출시…주선사 '겨냥'
강동물류·신한카드 등과 협력…초기 수수료 무료

(서울=뉴스1) 윤지원 기자, 윤주영 기자 | 2023-10-16 11:52 송고
LG유플러스는 이달 중 플랫폼 '화물잇고'를 출시한다고 16일 밝혔다.(LGU+ 제공)
LG유플러스는 이달 중 플랫폼 '화물잇고'를 출시한다고 16일 밝혔다.(LGU+ 제공)

LG유플러스(032640)가 화물 운송 중개 서비스를 출시하고 3년 내 1500억원 이상의 매출 달성을 목표로 제시했다.

LG유플러스는 이달 중 플랫폼 '화물잇고'를 출시한다고 16일 밝혔다.

화물잇고는 화물 운송을 의뢰받아 차량을 배차하는 주선사와 화물을 운송하는 차주를 중개하는 플랫폼이다. 주선사가 화물을 등록하면 차주들이 원하는 화물을 직접 선택할 수 있다.

화물잇고의 주요 기능은 △인공지능(AI) 기반 맞춤형 배차 및 최적 경로 △화물 추적 △빠른 정산 및 결제 관리 △화물 전용 지도 및 내비게이션 등이다.

최근 티맵모빌리티, 카카오모빌리티, KT 등 주요 IT 기업들이 상품 운송의 중간 단계를 의미하는 일명 '미들마일' 시장에 뛰어들고 있다. 미들마일 시장은 37조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LG유플러스는 기존의 모빌리티 및 디지털 전환(DX) 역량을 활용해 세금계산서 디지털화, 화물차 수리 지원 등의 기능을 마련해 차별화하겠다는 계획이다.

LG그룹 내 물동량을 기반으로 많은 데이터가 축적될 수 있다는 점도 이점으로 내세웠다. 임장혁 LG유플러스 기업신사업그룹장(전무)은 "많은 데이터가 쌓여야 플랫폼이 성능을 발휘한다고 생각한다"며 "LG유플러스 자체 내에 물동량이 상당히 많이 있다. LG그룹 내에서도 물류들이 있다"고 말했다.

LG유플러스는 이달 중 플랫폼 '화물잇고'를 출시한다고 16일 밝혔다. 화물잇고는 화물 운송을 의뢰받아 차량을 배차하는 주선사와 화물을 운송하는 차주를 중개하는 플랫폼이다. 2023.10.16/뉴스1 © News1 윤주영 기자
LG유플러스는 이달 중 플랫폼 '화물잇고'를 출시한다고 16일 밝혔다. 화물잇고는 화물 운송을 의뢰받아 차량을 배차하는 주선사와 화물을 운송하는 차주를 중개하는 플랫폼이다. 2023.10.16/뉴스1 © News1 윤주영 기자

LG유플러스는 경쟁사와는 달리 당장 인수 계획은 없다는 입장이다. 티맵모빌리티는 스타트업 와이엘피를 인수했고 카카오모빌리티는 전국화물자동차운송주선사업연합회(화물연합)가 운영 중인 플랫폼 '화물마당'의 지분을 인수해 2대 주주로 올랐다.

대신 강동물류, 디버, 신한카드 등과 협력한다. 강동물류는 700여대의 운송 차량과 매출 300억원 이상 규모로 상위 5%에 속하는 화물 운송 중개 기업이다. 신한카드와는 화물 운송료 전용 결제카드를 도입해 주선사가 당장 현금이 없거나 화주에게 정산 받기 전이라도 운임료 선정산이 가능하게 한다.

LG유플러스는 한시적으로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한다. 초기에 플랫폼 이용자를 최대한 확보해 시장 점유율을 높이겠다는 전략이다.

강종오 LG유플러스 스마트모빌리티사업담당(상무)은 "수수료를 떼어가는 모델이긴 하나 (기존에) 많은 업무 처리로 인해 인건비가 많이 발생해 (주선사들의) 영업이익이 좋지 않은 상황이었다"며 "플랫폼을 통해 비효율적인 업무를 해결하면 개선될 수 있는 부분이 많을 것"이라고 말했다.


g1@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