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이수진, 가로수길 치과 폭망?…"中환자들 줄어 억대 수입도 흔들"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2023-09-26 09:59 송고 | 2023-09-26 11:04 최종수정
.
(유튜브 갈무리)
(유튜브 갈무리)

서울대 출신 치과의사 이수진이 억대로 벌던 치과 수입이 줄었다며 현재 치과 근황을 전했다.

지난 25일 이수진은 개인 유튜브 채널에 '공구랑 치과 중 뭐가 돈 더 많이 버냐고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지금은 치과 (상황이) 왜 힘드신 거냐'는 질문에 이수진은 "가로수길에서 치과를 국내 최대, 국내 인류 최초, 세계 최초, 사상 최초로 너무 럭셔리(고급)하게 크게 했다. 한 번쯤은 그렇게 하고 싶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런데 중국 환자가 갑자기 줄어들고 외국에서 오던 셀럽들이 갑자기 못 들어오게 됐다. 코로나 이전부터 이미 제재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갑자기 수입과 지출의 균형이 깨져버렸다. 버는 건 맨날 억대였는데 나가는 게 억대로 되면서 균형이 깨져버린 순간 힘들어진다"고 덧붙였다.

(유튜브 갈무리)
(유튜브 갈무리)

바쁜 일상 탓에 머리 감을 시간도 없다고 토로한 이수진은 "여러분이 저를 보는 모습은 진짜 일부다. 개원 23년 차, 치과의사 30년 차인데 언제나 제가 공구하는 모습을 보시겠지만 본업은 치과의사"라고 말했다.

이수진은 "어떤 때는 헷갈리긴 한다. 본업이 공구인가. 어쨌든 저는 그냥 모든 일에 최선을 다하는 건 맞는 것 같다"며 "공구도 아무거나 안 가지고 온다. 직접 발라보고 너무 좋은 것만 가져온다"고 두 가지 일에 열정을 쏟는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수진은 처음 논현동에서 치과를 개원한 뒤 가로수길로 이전했다가 현재는 작은 규모로 청담동에 자리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과거 6억원에 달하는 빚이 있었지만, 물방울 레이저 임플란트를 병원에 들여오면서 3개월 만에 다 갚았으며 하루 1억원을 벌었다고 밝힌 바 있다.


sby@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