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교통안전공단, 자동차사고 장애엔에 1억원 상당 휠체어 지원

(서울=뉴스1) 김동규 기자 | 2023-09-22 13:16 송고
한국교통안전공단이 휠체어 전달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한국교통안전공단 제공)
한국교통안전공단이 휠체어 전달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한국교통안전공단 제공)

한국교통안전공단이 전국 자동차사고 중증 후유장애인 75명을 대상으로 HL만도로부터 전달받은 '사랑의 오뚝이 휠체어' 1억원 상당을 지원했다고 22일 밝혔다..

자동차 사고 피해가정에 사랑의 오뚝이 휠체어를 지원하는 사업은 2012년 공단과 HL만도의 업무협약을 계기로 시작돼 올해 12년을 맞이했다.

지원하는 물품은 전동·수동휠체어, 전동스쿠터, 전동휠체어 배터리로 구성돼 있으며, 공단과 HL만도는 현재까지 722명에게 9억3000만원 상당의 사랑의 오뚝이 휠체어를 후원해왔다.

이 외에도 교통사고 예방과 경제운전 실천 확산을 위한 ‘Drive Eco&Safety’ 캠페인 및 자동차 사고 유자녀를 위한 후원금 지원 사업을 공동 추진하고 있다.

권용복 이사장은 "HL만도의 사회적 약자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는 책임경영 실천에 깊은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며 "자동차사고 피해가족이 시련 앞에서 좌절하지 않고 오뚝이처럼 일어설 수 있도록 다양한 분야에서 민간과 공공이 함께하는 지속가능한 협업사업 발굴에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dki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