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북한 "어제 '장거리 전략순항미사일' 2발 발사"…'핵공격 훈련' 주장

"전술핵공격 가상발사훈련 진행"…한미 연합공중훈련 대응이라 주장
'서부지구 전략순항미사일 운용부대' 언급…핵무기 운용 '시스템화' 부각도

(서울=뉴스1) 서재준 북한전문기자 | 2023-09-03 07:27 송고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은 3일 전날인 2일 발사한 순항미사일이 핵탄두를 실을 수 있는 '장거리 전략순항미사일'이었다고 주장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번 훈련이 한미에 대한 '핵공격' 훈련이었으며, 2발의 순항미사일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은 3일 전날인 2일 발사한 순항미사일이 핵탄두를 실을 수 있는 '장거리 전략순항미사일'이었다고 주장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번 훈련이 한미에 대한 '핵공격' 훈련이었으며, 2발의 순항미사일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북한은 전날인 2일 새벽에 단행한 순항미사일 발사가 '전술핵공격 가상발사훈련'이었다고 3일 밝혔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번 훈련을 '서부지구 전략순항미사일 운용부대'가 진행했으며, 2발의 장거리 전략순항미사일을 발사했다고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이번 발사는 지난달 31일부터 이틀간 한미가 진행한 연합공중훈련에 대응하기 위해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의 명령에 따라 진행됐다. 신문은 한미가 '수십대의 각종 전투기를 동원해 연합유도탄사격 및 항공폭탄 투하훈련'을 진행했으며 이는 군사적 대결 시도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번 순항미사일 발사에 대해 "'핵공격명령 인증절차'와 발사승인체계의 기술적 및 제도적 장치들의 신속한 가동정상성을 검열"하고 "신속한 승인절차에 따라 핵전투부를 모의한 시험용 전투부를 장착한 장거리 전략순항미사일 2기가 실전환경 속에서 발사되었다"라고 설명했다.

북한은 지난 3월 '국가핵무기 종합관리체계'인 '핵 방아쇠'가 존재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번 훈련 역시 일정한 핵무기 관리와 가동체계 및 '반격 작전계획' 등 자신들이 설계한 시스템에 따라 체계적으로 진행됐음을 과시한 것으로 보인다.

신문은 2발의 순항미사일이 청천강 하구에서 서해상으로 발사됐으며, 8자형 궤도로 1500km를 각각 2시간7분, 2시간8분가량 비행한 뒤 타깃으로 삼은 섬의 상공 150m에서 공중폭발시켰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미사일이 실제 섬 상공에서 폭발하는 사진도 함께 공개했다. 핵미사일을 공중폭발시키는 것은 핵무기의 위력을 높이는 방식으로 분류된다.

신문은 "미국과 '대한민국' 깡패들이 최근에 드러낸 대결광기의 무모성과 위험성은 사상 그 유례를 찾아볼 수 없다"라며 당 중앙군사위가 명령서를 통해 "우리의 강세에 의해 적들이 연이어 시위하고 싶어 하는 연합 공군전력의 우세에 대한 소위 자만감과 안도감이 곧 위구감으로 바뀌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어 당 중앙군사위가 '공세적 행동'의 필요성을 재차 주문면서 "전체 핵무력이 고도의 긴장성과 동원성을 견지하고 철저한 전쟁억제력의 압도적 행사로써 미국과 '대한민국' 군부 깡패들에게 커다란 위협에 다가선 현실을 더 분명하게 인식하게 만들 것"을 강조했다고도 언급했다.

앞서 합동참모본부는 전날 새벽 4시께 북한이 수 발의 순항미사일을 발사했다고 밝힌 바 있다.

북한은 지난달 29일부터 한미 연합연습에 대응해 '남반부 전역'을 점령하는 내용의 전군지휘훈련을 진행 중이다.


seojiba3@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