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정동만 의원, 부산-도심항공교통 상용화 위한 포럼 개최

해양도시 부산서 K-UAM 상용화 선도 위한 다양한 서비스 모색
오시리아관광단지, 가덕신공항, 2030엑스포 등 비전 제시

(부산ㆍ경남=뉴스1) 조아서 기자 | 2023-06-09 16:15 송고
9일 국회의원회관 제3세미나실에서 열린  '부산-도심항공교통(B-UAM) 상용화 비전 및 서비스 전략 포럼'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정동만 의원실 제공)
9일 국회의원회관 제3세미나실에서 열린  '부산-도심항공교통(B-UAM) 상용화 비전 및 서비스 전략 포럼'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정동만 의원실 제공)

국민의힘 정동만 국회의원(부산 기장군)은 9일 국회의원회관 제3세미나실에서 '부산-도심항공교통(B-UAM) 상용화 비전 및 서비스 전략 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포럼은 부산이 가진 해양환경의 장점을 활용한 B-UAM 서비스 전략을 제시하고 한국형 도심항공교통의 성공적 상용화를 선도하기 위한 목적으로 개최됐다.

이번 포럼에서는 부산의 지리·환경적 특징을 기반으로 한 도심항공교통(UAM, Urban Air Mobility) 관광, UAM 스마트시티, UAM 기체·서비스 플랫폼(MaaS· Mobility as a Service), UAM과 신공항 등을 키워드로 한 주제발표가 이뤄졌다.

또 국토부, 부산시, 한국항공대, 한국해양대, 부산항만공사, LGU+, GS건설 등이 참여한 토론을 통해 성공적인 B-UAM 서비스 전략을 모색했다.

부산은 기장군 오시리아 관광단지에 대규모 휴양·쇼핑·레저 시설들이 집중돼 있고, 가덕도신공항이 부산항으로 연결돼 최적의 UAM 해안 항로 구성이 가능한 곳으로 꼽힌다.

부산시는 도심항공교통 이착륙장(Vertiport)을 고려한 가덕신공항 건설, 북항재개발, 에코델타 스마트시티 조성 등 도시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해안을 따라 설계되는 UAM 전용 회랑(도심항공교통 전용 하늘길)은 그 자체로도 관광상품으로서 고부가가치 창출이 가능하다고 보고, 더 나아가 경남-전남으로 연결되는 남해안권과 울산-강원을 연결하는 동해안권을 연계하는 UAM 교통허브로서의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포럼을 주최한 정동만 의원은 “부산은 관광 MICE와 물류에 특화된 도시이자 대한민국 제2의 도시로서 UAM이 연착륙하기에 최적화된 수요와 환경을 확보하고 있다”면서 “부산에서 다양한 UAM 서비스가 실현될 수 있도록 국회 차원에서도 UAM 사업의 예산 확보와 정책적 지원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aseo@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