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신예은 "'미우새' 아들중 이상형은 허경환, 웃기고 잘생겨…단점없다" [RE:TV]

SBS '미운 우리 새끼' 19일 방송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3-03-20 06:00 송고
SBS
SBS

'미운 우리 새끼' 신예은이 이상형을 고백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더 글로리'의 빌런 박연진(임지연 분)의 어린 시절을 연기해 주목받았던 신예은이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 신예은은 '미우새' 아들 중 미래의 남편상을 고르는 이상형 월드컵을 진행했다. 이상형 월드컵 후보는 김종국과 토니안, 허경환, 딘딘, 김희철이었다. 이에 신예은은 "이들 중 스타일상 제일 근접한 사람은"이라는 질문에 "저는 두 분"이라고 답하며 김종국, 허경환을 꼽았다. 이에 '모벤져스'는 박수를 치며 기뻐했다. 

그러자 서장훈은 "근육이나 이런 걸 보시나"라고 물었고, 최종적으로 단 한 명을 꼽아달라 요청했다. 이에 신예은은 허경환을 꼽아 허경환 어머니로부터 박수를 받았다. 이후 신예은은 허경환을 꼽은 이유에 대해 "웃기고 잘생겼다, 뭔가 단점이 없다"고 칭찬했고, 허경환 어머니는 "마음 변하지 말라"고 당부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예은은 중학교 시절부터 축구선수 구차절의 오랜 '찐팬'이라는 사실도 고백했다. 그는 제주도로 K리그 경기를 많이 보러 간다며 제주 유나이티드 FC 구자철의 팬이라는 사실을 공개했고, "아시안 컵을 우연히 보다가 딱 반했다"며 팬이 된 과정에 대해 밝혔다. 

또한 신예은은 "구자철 선수를 보러 제주도까지 가는 거냐"는 질문에는 "제주는 금방 왔다갔다 한다"며 "원래 분데스리가에 있어서 집에서 컴퓨터로만 봤는데 그에 비하면 행복하다"고 기뻐했다. 이어 "구자철 선수가 서울에 경기하러 올 때 봐도 되지 않나"라는 질문에는 "그것도 간다"며 "어웨이와 홈은 느낌이 다르다"고 설명하며 찐팬의 면모를 과시했다.

이후 신예은은 생일 때 구자철 선수로부터 라디오를 통해 축하를 받고 감동해 오열했던 당시도 떠올렸다. 그는 "음성 메시지가 나오고 뒤에 노래가 나오는데 제게 주는 선물 같아서 눈물이 났다"고 털어놨다. 

이를 들은 MC 신동엽은 "구자철 선수가 언젠가 은퇴할 것이지 않나"라며 구자철 선수가 초대한 마지막 은퇴 경기를 보는 것과 봉준호 감독의 러브콜 중 무엇을 선택할 것이냐"고 물었다. 이어 서장훈은 "이 작품은 무조건 칸에 간다, 이변이 없는 한 칸 여우주연상을 받을 수 있다"고 극단적으로 가정했다. 이에 신예은은 "봉준호 감독님"이라고 답한 뒤 "왜냐하면 그걸 포기하고 경기를 보러간다 한들 구자철 선수가 좋아하지 않을 것 같다"고 이유를 밝혔다. 그러자 신동엽은 "핑계를 굉장히 잘 댄다"고 돌직구를 날려 주위를 폭소케 했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

인구늘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