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종목일반

고팽과 에이스 맞대결 앞둔 권순우 "공격적으로 나서면 상대 흔들릴 것"

2월4~5일 벨기에와 데이비스컵 예선 출전
단식 2경기 출전 예정…"홈팬들 앞에서 좋은 경기 보여드리겠다"

(서울=뉴스1) 서장원 기자 | 2023-02-02 14:50 송고
2023 데이비스컵 최종본선진출전 벨기에와의 경기에 출전하는 한국 테니스 대표팀의 권순우가 2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실내 테니스 코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3.2.2/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권순우(61위·당진시청)는 2년 연속 데이비스컵 본선 진출에 도전하는 한국 테니스 대표팀의 '키플레이어'다.

박승규 감독(KDB 산업은행)이 이끄는 한국 테니스 대표팀은 오는 4일과 5일 올림픽공원 실내테니스장에서 벨기에와 2023 데이비스컵 예선(4단식·1복식)을 펼친다.

한국은 권순우와 함께 홍성찬(237위·세종시청)이 단식 경기에 나서고, 송민규(복식 147위·KDB산업은행)와 남지성(복식 152위·세종시청)이 짝을 이뤄 복식에 출전한다.

에이스 권순우는 대표팀의 필승 카드다. 권순우가 단식 경기를 잡아야 한국의 본선행 가능성도 올라간다. 권순우는 5일 열리는 3단식에서 벨기에 다비드 고팽(41위)과 에이스 맞대결을 펼친다.

마른 체형의 고팽은 권순우와 플레이 스타일이 흡사하다. 공격적이고 정교한 샷을 구사하는 그는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단식 6회 우승, 2017년 세계 랭킹 7위까지 오른적이 있는 베테랑 선수다.

2023 데이비스컵 최종본선진출전 한국와의 경기에 출전하는 벨기에 테니스 대표팀의 다비드 고팽이 2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실내 테니스 코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3.2.2/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고팽은 권순우에 대해 "(권순우는) 굉장한 선수다. 경기를 한 적은 없지만 연습한 적이 있어서 잘 알고 있다. 특징도 잘 파악하고 있다. 코트 안에서 빠르고 강하다. 쉽지 않은 경기가 될 것"이라고 경계했다.

커리어와 랭킹에서는 밀리지만, 권순우의 최근 흐름도 나쁘지 않다.

권순우는 지난달 중순 호주 애들레이드에서 열린 애들레이드 인터내셔널 2차 대회 남자 단식에서 우승했다. 자신보다 랭킹이 높은 강자들을 연파하고 우승트로피를 들어올렸다. 한국 테니스 역사상 처음으로 ATP 투어 대회에서 2회 우승이라는 금자탑을 쌓았다.

권순우는 "고팽과는 연습을 몇 번 해봤는데 나와 플레이 스타일이 비슷하다. 경험도 나보다 많고 랭킹도 높지만 재미있는 경기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내가 먼저 공격적으로 나선다면 상대를 흔들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있게 말했다.

한국은 2년 연속 데이비스컵 본선행에 성공한 적이 없다. 이번 대회를 통해 한국 테니스 역사에 또 하나의 획을 그을 수 있다.

권순우는 "작년 데이비스컵 월드그룹을 경험하면서 자신감을 얻었다. 본선에 가보니 선수들도 그렇고 환경이나 경기장 분위기, 특히 팬분들 앞에서 경기하는게 정말 재밌었다. 이번에 벨기에를 이긴 뒤 본선에서 입상하고 싶은 마음이 크다"고 말했다.

이어 "나 뿐만 아니라 다른 선수들도 컨디션이 좋다. 국가대항전이다보니 책임감과 부담, 긴장감이 있지만 홈팬들 앞에서 좋은 경기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선전을 다짐했다. 

2023 데이비스컵 최종본선진출전 벨기에와의 경기에 출전하는 한국 테니스 대표팀의 권순우가 2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실내 테니스 코트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2023.2.2/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superpower@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