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서인영 "남편 샤워 끝나면 속옷 준비 착착…귀가도 빨라졌다"

'옥탑방의 문제아들' 25일 방송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2023-01-25 21:10 송고 | 2023-01-26 10:17 최종수정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 캡처

서인영이 남편과 법적 부부가 됐다고 알렸다. 

25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오는 2월 결혼을 앞둔 서인영이 게스트로 나왔다.

김종국은 "새신부가 됐어"라고 입을 열었다. 그러자 서인영은 "저도 갔다. 오빠도 이제 제발 가라"라더니 "이제 가는데 이미 (남편과) 같이 살고는 있다. 혼인신고 먼저 했다"라고 깜짝 고백을 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서인영은 "결혼하니까 귀가가 빨라졌다"라고 밝혔다. 이어 "남편이 늦어도 오후 9시 전에 들어온다. 저는 일단 저녁을 차려야 하기 때문에 (더 일찍 귀가한다)"라고 덧붙였다. 이를 듣던 정형돈은 "서인영이?"라며 놀란 반응을 보였다. 서인영은 "결혼은 현실이야, 어릴 때 내가 아니야"라고 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서인영은 또 남편의 비서처럼 지내고 있다며 "커피, 아침 주스까지 집에서 엄청 배달하고 있다. 샤워 끝나면 속옷 준비도 해야 한다"라고 털어놨다. 

그러자 김종국은 "그건 알아서 해야 하는 거 아니야? 본인은 손이 없어, 발이 없어"라며 못마땅해 했다. 서인영은 "오빠보다 형이다"라고 밝혀 그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llll@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