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곽튜브' 곽준빈, 학폭 피해 고백 후 눈물…"그들에게 항상 밑" [RE:TV]

'유 퀴즈 온 더 블럭' 25일 방송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2023-01-26 04:50 송고 | 2023-01-26 10:22 최종수정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캡처

유튜버 곽튜브(곽준빈)가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해 학교 폭력 피해를 고백하며 눈물을 흘렸다.

지난 25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에서는 '라이벌전'으로 꾸며져 여행 크리에이터 '곽튜브' 곽준빈이 유퀴저로 함께했다.

유튜브 채널 '곽튜브'를 운영하는 곽준빈은 아제르바이잔 대한민국 대사관에서 실무관직으로 근무 중, 여행 크리에이터 빠니보틀의 가이드를 해주다 인연이 되어 여행 크리에이터에 관심을 갖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곽준빈은 "초, 중, 고 학교폭력 비슷하게, 애들에게 항상 맞고 살았다"라며 학폭 피해를 고백해 충격을 안겼다. 곽준빈은 결국 고등학교 1학년 때 자퇴를 했다며 "자퇴하고 나서 방에서 1년에 두세 번 나갔다, 집에 박혀서 아무것도 안 하고 게임하고 해외 축구만 봤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해외 축구를 보다 보니 한국인 없는 데서 지내고 싶다는 생각에 해외여행에 대해 생각하게 됐다"라고 덧붙였다.

곽준빈은 "덩치가 작고, 키도 꼴찌였다, 동급생이었는데 난 그들에게 항상 밑이었다"라며 심부름부터 폭력까지 당했던 학창 시절을 고백했다. 결국 곽준빈은 아무도 모르는 곳으로 가기 위해 멀리 떨어진 고등학교로 진학하기도 했다고.

끝내 자퇴를 결심한 곽준빈은 부모님의 반대에 가출했다. 하지만 가출의 쓰라린 경험을 느끼고 부모님에게 연락한 곽준빈은 결국 어머니께 학폭 피해를 고백했다.

아픈 학창 시절을 고백하며 눈물을 흘린 곽준빈은 "당당하게 얘기하게 된 게 27세였다, 한국에서는 창피한 일이었다, 보통 원인을 당한 사람에게 찾는다"라며 학교폭력 피해자들을 향한 무관심을 지적, "(피해자들이) 자기 잘못이 아니라고 생각했으면 좋겠다"라고 당부했다.

이날 '유퀴즈'는 곽준빈 외에도 여행 크리에이터 '원지의 하루' 이원지, 수의사 설채현과 나응식, 배우 이성민이 출연했다.

한편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큰 자기 유재석과 아기자기 조세호의 자기들 마음대로 떠나는 사람 여행을 담은 프로그램으로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40분에 방송된다.


hanappy@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