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재혼' 선우은숙 "남편 유영재 밥 해먹이느라 지쳐" 한숨

'속풀이쇼 동치미' 10일 방송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2022-12-09 14:36 송고
MBN '속풀이쇼 동치미'
선우은숙이 남편의 끼니를 챙기느라 지친다고 고백한다.

7일 공개된 MBN '속풀이쇼 동치미' 예고 영상에서 선우은숙은 남편 유영재 아나운서와 재혼 생활에 대해 언급하며 한숨을 쉬어 그 이유를 궁금하게 했다.

"내가 (남편) 밥 해 먹이느라 지쳐서 그렇다, 그 사람 얘기하려고 하니까 지친 것부터 나오네"라고 말한 선우은숙은 "(신혼이) 한 주는 행복하고, 한 주는 정신 없어 변화무쌍한데 몇 주가 되니 지친다"라고 토로했다.

선우은숙은 "(남편)은 평생 시켜 먹거나 나가서 사 먹으니까 집에서 밥을 먹어본 적이 거의 없다, 바깥에서 먹는 밥이 너무 싫은 거다"라며 "요즘 배달 음식이 잘 돼 있으니까 시키면 좋은 게 오는데도 그게 싫다는 거다"라고 말했다.

이어 "체질적으로 열이 많아 집에서 노상 벗고 있으니까 집에 (도우미가) 오는 것도 싫어한다"라며 "그래서 직접 아침 해서 먹여 보내고 방송하면 듣다가 저녁 시간 되면 또 준비를 한다, 치우고 나면 11시"라고 해 주부의 고된 루틴을 전했다.

한편 선우은숙의 더 자세한 에피소드는 오는 10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속풀이쇼 동치미'에서 확인할 수 있다.


breeze52@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