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박수홍 "아내, 마약 루머에도 곁에 있어…사랑꾼은 목숨 거는 것"

TV조선 '조선의 사랑꾼' 7일 선공개 영상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2-12-08 08:55 송고 | 2022-12-08 09:41 최종수정
TV조선

'조선의 사랑꾼' MC 겸 '2대 사랑꾼' 박수홍이 선공개 영상에서 눈물과 함께 '목숨 건 사랑꾼'의 이야기를 예고했다. 

TV조선 '조선의 사랑꾼' 제작진은 지난 7일 MC이자 '사랑꾼' 출연자로 합류하게 된 박수홍과의 식사 자리 이야기가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특유의 다큐멘터리 방식으로 촬영된 영상에서 박수홍은 '조선의 사랑꾼' 이전 방송을 봤다며 "정말로 가감 없이 적나라하던데 두렵기도 하다"고 고백했다. 이어 그는 "그래서 처음에 섭외 왔을 때 고사했던 것"이라고 털어놨다. 여전히 가정사로 힘든 나날을 보내는 중인 그는 "저는 결혼 생각을 안 할 수밖에 없었다"며 "'누구를 데려와도 싫어할 테니 혼자 살자'는 마음이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박수홍은 이어 아내 김다예씨가 자신 때문에 루머에 휩싸였던 당시도 회상했다. 그는 "내가 힘들어하는 모습을 불쌍해서 못 보겠다는 아내가, 정신을 차려 보니 마약을 한 사람이 돼 있었다"고 고백했다. 그리고는 "그런데도 날 위로하며 내 곁에 있더라"며 "오빠가 죽으면 나도 죽는다고"라고 말하며 눈물을 훔쳤다.

김다예씨의 아버지이자 장인어른 또한 혼자가 된 박수홍의 편에 섰다는 사실도 전했다. 박수홍은 "장인어른을 만났더니 '왜 그렇게 착하게 살았느냐, 내가 남이지만 같은 편이 돼 줄 테니 힘내라'고 하셨다"며 "다른 건 모르겠지만 사랑꾼은 목숨을 거는 것"이라고 고백하며 아내와 그 가족에 대한 진한 고마움을 전했다.

'조선의 사랑꾼'은 누구에게나 평생 가장 강렬한 경험인 '결혼'의 준비과정을 하이퍼리얼리즘 다큐처럼 담아내는 리얼리티 예능이다. 이에 박수홍은 "사실 아내가 방송에 나와서 또 상처를 받으면 어쩌나 걱정했다"며 "그런데 얘기를 했더니 '오빠한테 도움이 되는 거야?'라고 물어서 그렇다고 했다"고 말했다. 아내 김다예씨에겐 언제나 박수홍이 우선이라는 의미였다.

이밖에도 선공개 영상에는 박수홍과 김다예씨의 알콩달콩 결혼 준비 과정과 꿀 떨어지는 일상, 그리고 김국진 박경림 등 두 사람의 결혼을 마음으로 축하해줄 지인들이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켰다. 

'조선의 사랑꾼'은 오는 26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