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이찬원 "단 1곡 작사…한 달 저작권료 500만원"

'톡파원 25시' 5일 방송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2022-12-06 16:26 송고
JTBC '톡파원 25시' 방송 화면 캡처
가수 이찬원과 정동원이 저작권료를 밝혔다.

5일 오후 방송된 JTBC '톡파원 25시'에서 출연진은 비틀즈의 저작권료에 대해 이야기하던 중 트로트 가수인 MC 이찬원과 게스트 정동원에게 저작권료에 대해 물었다.

정동원은 "작사에 참여했던 힙합곡이 있다, 베이식 형님과 함께한 '올라잇'"이라 했고, 이찬원은 "(동원이가) 한 곡 썼다고 하지 않나, 나도 딱 한 곡 작사를 했다"라고 본인의 곡 '참 좋은 날'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찬원은 저작권료가 궁금하긴 하다며 정동원과 서로 정보를 공유했다. 이를 들은 김숙이 "숫자로 5, 3이라고 하더라"라 전했고, 양세찬은 "5000원, 3000원"이라고 추측했다. 이에 이찬원은 "500만원, 300만원"이라며 각자의 저작권료를 알렸다.

이후 또 다른 저작권자인 김숙은 자신의 곡으로 한 달에 7000원을 벌었다고 했으며, 피아니스트로도 활동 중인 다니엘 린데만은 1만3000원을 받았다고 해 눈길을 끌었다.


breeze52@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