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축구

[월드컵] 브라질 히샬리송 "손흥민은 영웅, 얼마나 열심히 싸웠는지 안다"

토트넘에서 한솥밥…경기 전후 뜨거운 우정 나눠

(서울=뉴스1) 서장원 기자 | 2022-12-06 11:02 송고
5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한민국 대 브라질 16강 경기가 끝나고 각국 대표 스트라이커 손흥민과 히샬리송의 뒷모습. 두 선수는 영국 프리미어리그 토트넘홋스퍼 동료기도 하다. 2022.12.05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윤미 기자

브라질 축구대표팀 공격수 히샬리송이 월드컵에서 상대한 토트넘 홋스퍼 동료 손흥민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브라질은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한국과 16강전에서 4-1로 승리, 8강에 진출했다.

이날 선발 출전한 히샬리송은 브라질의 3번째 골을 넣는 등 활발한 공격 본능을 뽐내며 승리에 일조했다. 반면 손흥민은 분전했지만 공격포인트를 기록하지 못하면서 둘의 희비가 엇갈렸다.

경기 전 그라운드로 입장하는 통로에서 손흥민과 만나 선전을 다짐한 히샬리송은 경기가 끝난 뒤에도 손흥민에게 다가가 포옹하며 위로를 건넸다.

승패를 떠나 월드컵에서 표출된 두 선수의 진한 우정은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후 히샬리송은 자신의 SNS에 손흥민과 포옹하는 사진을 게재하며 "나는 네가 여기(월드컵)에 오기 위해 얼마나 열심히 싸웠는지 알고 있다. 그것이 네가 사람들에게 영웅인 이유"라고 적었다.

한편 손흥민은 경기 후 "선수들이 너무 고생했고 우리나라 국민, 그리고 팬들께 너무나도 죄송하다. 최선을 다했지만 차이를 좁히지 못했고, 너무 어려운 경기를 했다"면서 "선수들 모두 너무 고생해줬다. 헌신해주는 모습이 고마웠고 감명 받았다. 이 자리를 빌어 선수들에게 다시 한번 고맙다는 말을 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superpower@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