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쇼핑카트 끌고 지하철 타려던 노인…승강장 틈 바퀴 빠져도 물건만 '줍줍'[영상]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2022-12-05 14:57 송고
서울지하철 7호선 노원역에서 열차와 승강장 사이에 쇼핑카트가 낀 모습. (인스타그램 갈무리)

한 노인이 끌고 탄 쇼핑카트 앞바퀴가 지하철과 승강장 사이에 빠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 영상이 공개되자 해당 노인에 대한 강도 높은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5일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오후 7시41분쯤 지하철 7호선 노원역 하행선 열차 운행 중 쇼핑카트 앞바퀴가 열차와 승강장 사이에 빠지는 사고가 일어났다.

당시 한 노인이 하나로마트 카트를 끌고 지하철을 탔다가 이 같은 사고가 벌어진 것. 관제 센터는 사고 상황을 접수한 뒤 열차를 정지시킨 뒤 해당 칸에 탑승하고 있던 승객들을 다른 칸으로 이동시켰다.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해 결국 모든 승객을 하차시켰으며, 뒤차는 운행을 중지했다. 이후 119의 출동이 늦어지자 노원역장 등 직원들이 직접 시민과 협조해 열차를 밀어서 쇼핑카트를 꺼냈다.

당시 이 상황을 목격한 시민 A씨가 자신의 소셜미디어(SNS)에 올린 영상을 보면, 카트에 담겨 있던 것으로 추정되는 배추 등 식재료는 지하철 객실 안에 널브러져 있다.

노인은 마트에서 식재료를 구매한 뒤 카트를 지하철역까지 끌고 와 열차를 타려고 했던 것으로 보인다.

지하철 직원들이 카트를 빼내는 과정에서 스파크가 튀는 아찔한 상황이 연출되기도 했다. "열차 좀 함께 밉시다"라는 말에 시민 여러 명이 열차에 붙어 밀었고, 이때 직원들이 카트를 잡아당긴 끝에 무사히 꺼낼 수 있었다.

서울지하철 7호선 노원역에서 열차와 승강장 사이에 쇼핑카트가 낀 모습. (인스타그램 갈무리)

A씨는 "(카트 끌고 탄 노인은) 처벌 제대로 받아라. 그 와중에 배춧잎 줍줍하시고, 카트 꺼내 드리자 죄의식 전혀 없이 배추 챙겨 가려던 할머니. 어딜 가세요?"라고 분노했다.

이어 "도와주시는 분들 감전되면 사망할 수도 있다고 소리치고 말리고, 주변 분들 다 오셔서 지하철 밀고 난리 났는데 미안한 건 하나도 없이 서 있던 모습은 진짜 절레절레"라고 한숨을 내쉬었다.

A씨의 게시물을 본 또 다른 목격자는 "얼마나 놀랐는지 지금도 생생하다. 그 많은 사람에게 충격 줬는데 미안하다는 말도 없어서 기가 막혔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그러자 A씨는 "현장에 계셨군요. 저도 어찌나 놀랐는지. 뻔뻔한 태도에 분노가 끓었다. 경찰에 신고하고 싶게 했다"고 공감했다.

서울교통공사 측은 뉴스1에 "카트를 빼낸 뒤 열차와 승강장을 점검하고 운행을 재개했다"며 "승객들은 다시 탑승했고, 14분 정도 지연됐다. 추가 피해가 없어 정상 운행했다"고 밝혔다.

문제의 노인 승객은 다시 열차에 탑승하지 않고 밖으로 나간 것으로 전해졌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카트 절도까지 하고 민폐 심각하다. 지하철 배상해라", "남의 자산을 도둑질한 것도 모자라 많은 사람을 충격받게 했으니 강력 처벌받길 바란다", "도대체 왜 마트 카트를 지하철까지 끌고 들어가냐", "노인이라고 봐주지 말자", "고압에 감전당하면 어쩌려고 직원분이 꺼내시냐. 너무 속상하다", "역시 중국이라고 생각했는데 카트에 한국어에 한국말 듣고 소름 돋았다", "제발 저런 행동 좀 하지 말자" 등 공분했다.

서울지하철 7호선 노원역에서 열차와 승강장 사이에 쇼핑카트가 낀 모습. (인스타그램 갈무리)



sb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