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축구

"우리 팀 XX 자랑스럽다" 순둥이 손흥민 '화끈 인터뷰'에 외신 깜짝

(서울=뉴스1) 김송이 기자 | 2022-12-05 11:56 송고
2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의 경기를 2대 1로 승리한 대한민국의 손흥민이 응원단을 향해 박수를 보내고 있다. 2022.12.3/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16강 진출의 기적은 '나이스원 쏘니(Nice one Sonny)'의 입도 거칠어지게 할 만큼 손흥민을 흥분하게 했다.

3일(현지시간) 영국 더 선 등에 따르면 손흥민은 지난 포르투갈과의 H조 조별리그 최종 3차전에서 2-1 승리를 이끈 후, "우리 팀 동료들이 XX 자랑스럽다"고 말하며 대표팀을 격하게 칭찬했다.

손흥민은 16강 진출 확정을 앞두고 가나와 우루과이의 경기 결과를 기다리는 동안 "나는 우루과이가 한 골을 더 넣는다고 해도 우리 팀이 XX(fxxxxxg) 자랑스럽다. 우리는 모든 걸 쏟아부었다. 지켜보자"라고 말했다.

우루과이와 승점, 골득실까지 같았던 한국은 포르투갈을 잡고도 승리를 온전하게 즐기지 못한 채 잠시간 초조한 시간을 보내야 했다. 우루과이가 한 골만 더 넣는다면 한국의 16강 진출이 무산될 위기였기 때문. 이어진 추가시간 동안 다행히 가나는 골문을 틀어막아줬고 한국은 조 2위로 꿈의 16강 진출을 이뤄냈다.

경기 후 손흥민은 인터뷰에서 기다림의 시간에 대해 "제 인생에서 가장 긴 6분이었다"고 말하며 "하지만 우리는 결과에 긍정적이었고, 서로 16강에 갈 자격이 있다고 얘기했다"고 말했다.

손흥민은 또 "우리는 친구, 가족들보다 서로 더 많은 시간을 함께 보내고 있다. 한 달이 넘게 캠프를 같이 해왔기 때문에 우리는 정말 친하다"라며 선수들과의 돈독한 관계를 과시했다.

그는 벤치를 지켜준 선수들에게도 감사 인사를 잊지 않았다. "경기에 못 뛴 선수들이 아쉬웠을 텐데 실망감을 드러내지 않아줘서 감사하다"며 "동료들은 벤치에서 우리에게 열렬한 지지를 보내줬고 그것은 우리가 하나의 팀이 되게 해줬다. 나는 우리 팀의 주장이어서 행복하고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더 선은 "한국인들은 점잖은 태도와 공손함으로 유명한데 손흥민의 비속어 인터뷰가 놀랍다"고 평했다. 이어 "한국은 월드컵 통산 5회 우승의 강팀 브라질을 상대로 엄청난 약자가 될 것이지만 치명적인 펀치를 날릴 기회가 있다"고 분석했다.


syk13@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