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사귀다 졸혼 하자" 조영남 고백에, 이효춘 "절대 안 돼" 거절

'미우새' 4일 방송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2022-12-04 22:00 송고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이효춘이 조영남의 장난스러운 고백을 거절했다.

4일 오후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고등학교 동창인 조영남과 백일섭이 딘딘, 이상민과 함께 낚시터로 향했다. 이효춘 역시 낚시터를 찾았다.

이날 식사 자리에서 조영남은 백일섭의 '졸혼'에 대해 이야기 하던 중 호감이 있던 이효춘에게 "우리도 사귀다가 졸혼 한 번 하자"라고 고백했다.

하지만 이효춘은 "절대 싫다, 지구상 남자 씨가 말라도 안 사귄다"라며 거절했다. 백일섭 역시 "따귀를 날려라"라며 이효춘의 편을 들었다.

한편 '미우새'는 엄마가 화자가 되어 자식의 일상을 관찰하고, 육아일기라는 장치를 통해 순간을 기록하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일요일 오후 9시5분 방송된다.


breeze52@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