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文 "부디 도를 넘지 않길"→ 與 "겁나시나, 시답잖은 말 말고 조사받아라"

홍준표 "지은 죄만큼 거둬야"· 윤상현 "당당하면 檢 출석"
윤건영 "정치보복, 훗날 스스로 목을 겨누는 칼날 될 것"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2-12-02 05:35 송고 | 2022-12-02 09:42 최종수정
문재인 전 대통령. © News1 DB

문재인 전 대통령이 검찰의 서해 공무원 피격 관련 수사를 비판하자 여권은 "그렇게 당당하다면 검찰에 나와 조사받으라"며 강하게 받아쳤다.

문 전 대통령은 1일 측근인 윤건영 의원을 통해 발표한 입장문에서 "서해 사건은 당시 대통령이 국방부, 해경, 국정원 등의 보고를 직접 듣고 그 보고를 최종 승인한 것인데 정권이 바뀌자 대통령에게 보고되고 언론에 공포됐던 부처의 판단이 번복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안보체계를 무력화하는 분별없는 처사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며 "부디 도를 넘지 않기를 바란다"고 정부의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조사에 아주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정치권에선 서욱 전 국방장관, 김홍희 전 해경청장이 구속 적부심을 통해 풀려났는데도 검찰이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하자 더 이상 가만히 있어선 안되겠다는 판단에 따라 문 전 대통령측이 '도를 넘지 말라'고 경고하고 나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대해 홍준표 대구시장은 "서해공무원 피살사건으로 서훈 실장까지 구속 영장이 청구 되니 이젠 겁이 나나 보지요"라며 문 전 대통령을 비판했다.

이어 "늘 그 자리에서 권력을 누릴 줄 알았나? 권력은 시간이 지나면 텅 비는 모래시계와 같다"며 "재임 중 감옥 보낸 보수 우파 인사들 징역을 계산해 보면 수백년이 넘을 것이다. 지은 죄만큼 거두는 게 인간사다"라며 지금 문재인 정권 인사들의 고초는 그들이 뿌린 씨앗을 거두는 것뿐이니 불평 말라고 했다.

국민의힘 당권을 노리고 있는 윤상현 의원은 "문 전 대통령이야말로 '선' 넘지 마시라"며 "대한민국 국민을 살해한 북한을 감싸는 것이 진짜 국기 문란이고, 적폐이다"라고 쏘아붙였다.

그러면서 "왜 처음부터 '내가 다 승인했다, 내 책임이다'라고 말하지 않았나"라며 "걸핏하면 무례하다느니, 도를 넘지 말라니 하는 시답지 않은 말만 늘어놓는 것 그만하고 그렇게 당당하다면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해 결백을 밝혀라"고 압박했다.  

그러자 윤건영 의원은 "홍준표 시장의 '지은 죄만큼 거두는 게 인간사', '늘 그 자리에서 권력을 누릴 줄 알았나'라는 말을 고스란히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에게 돌려 드리겠다"며 "서해 피격 공무원 사건의 본질은, 죄가 없는데도 전임 정부를 괴롭히고야 말겠다는 윤석열 정부의 '정치 보복'으로 훗날 스스로의 목을 겨누는 칼날이 될 것"이라고 맞섰다.



buckba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