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축구

"손흥민, 중국으로 귀화해"…中누리꾼 '악플 폭격' 소식에 큰 관심

(서울=뉴스1) 김송이 기자 | 2022-12-01 11:50 송고 | 2022-12-01 11:58 최종수정
지난달 28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2차전 가나와의 경기가 끝난 후 주장 손흥민(토트넘)이 퉁퉁 부은 눈으로 속상한 마음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한국 축구대표팀이 가나전에서 패하며 주장 손흥민(토트넘)이 국내에서 악플 폭격을 받았다는 소식이 중국에 전해지자 중국 누리꾼들이 이에 즉각 반응하며 지대한 관심을 보이고 있다.

지난달 28일 한국 대표팀은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2차전 가나와의 경기에서 2대 3으로 석패했다. 아쉬운 패배에 일부 극성팬들은 기대를 한몸에 받았던 손흥민에게 비난의 화살을 돌리며 그의 SNS에 몰려가 악플을 쏟아냈다.

이 소식은 29일 국내 언론과 여러 커뮤니티로 퍼져나가며 선플 반격이 이어지는 등 크게 화제를 모았고, 다음 날인 30일에는 중국 현지 매체들도 이러한 한국의 분위기를 앞다퉈 전했다.

30일 중국신문망·텐센트신문 등은 '아시아 1위 축구 스타에게 한국 누리꾼들이 악플을 쏟아냈다', '한국인들이 패배 원인을 손흥민에게 돌리며 분노했다', '손흥민을 빼고 다른 선수를 출전시키라는 목소리가 높다' 등의 내용으로 기사를 냈다. 

중국 누리꾼들은 손흥민 인스타그램의 악플을 번역한 것을 웨이보 등의 SNS에 올리며 한국의 부정적인 여론에 주목했다. (웨이보 갈무리)

중국 누리꾼들도 손흥민 인스타그램의 악플을 갈무리해 이를 번역한 것을 웨이보 등의 소셜미디어에 퍼나르며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이들은 "손흥민의 활약이 아쉽긴 하지만 비난받을 이유는 없다", "손흥민이 없었다면 그 정도도 못했다. 감사해라" 등의 코멘트를 남겼고, 일부는 "손흥민이 중국으로 귀화하면 지지와 명성을 얻고 돈도 벌 수 있다", "손형은 귀화를 생각해 보자", "손흥민 귀화에 동의한다"라며 성화를 부렸다.

한편 손흥민은 가나전을 마친 후 "개인적으로도 잘하고 선수들을 잘 이끌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해서 마음이 아프다"고 입술을 깨물었다. 그는 "동료 선수들에게 더 많은 것을 바랄 수는 없고 지금처럼만 잘해주면 팀의 주장으로서 정말 고마울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syk13@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