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사유리 "어머니, 日 옴진리교 테러 사건 당시 지하철 탈 뻔"

11월30일 '세계다크투어' 방송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22-12-01 09:01 송고 | 2022-12-01 11:50 최종수정
JTBC 캡처
'세계 다크투어'가 현재에도 이어지고 있는 옴진리교의 영향을 짚어보며 경각심을 일깨웠다.

지난 11월 30일 방송된 JTBC '세계 다크투어'(기획 성치경/연출 오재승)에서 14명의 사망자와 6300명의 부상자를 낳았던 도쿄 지하철 사린가스 테러 사건과 이를 주도했던 사이비 종교 옴진리교의 모든 것을 조명하며 주체적인 삶에 대한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날 다크 투어리스트들은 프로파일러 표창원 다크가이드의 뒤를 따라 끔찍한 가스 테러 사건이 발생했던 일본 도쿄의 지하철역으로 향했다. 출근길 시민들의 목숨을 위협한 ‘사린’ 가스는 청산염의 500배에 이르는 독성을 가진 맹독성 신경가스로 제2차 세계대전의 학살자 히틀러조차 사용을 꺼릴 정도였다고 해 그 위험성을 체감케 했다.

당시 테러가 발생한 지하철역 근처에 살고 있었던 사유리는 "우리 엄마도 지하철을 타려고 했다"며 어머니가 아슬아슬하게 사건을 피해간 사연을 전해 현실감을 더했다. 사린 테러가 벌어진 지 28년이라는 시간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그녀는 지하철에 있는 쓰레기조차 만지지 않는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사린가스 테러를 주도한 인물은 일본의 사이비 종교인 옴진리교의 교주 아사하라 쇼코였다. 작은 요가 교실에서 시작된 옴진리교는 교주 아사하라 쇼코의 공중 부양 사진을 비롯해 티베트 불교의 최고 수장인 달라이 라마와 만남을 계기로 교세를 확장시켜 나갔다. 이어 목숨을 담보로 한 수련을 비롯해 교감을 빌미로 돈을 갈취하고 마약까지 먹이는 등 기이한 방식으로 착취를 일삼았다.

여기에 아사하라 쇼코를 캐릭터로 만든 도시락을 비롯해 교주가 직접 선거까지 출마하면서 옴진리교는 식생활과 정치 등 일상 곳곳에 스며들었다. 실제로 옴진리교의 선거 활동을 목격했다는 사유리는 아사하라 쇼코의 노래를 부르며 경험담을 고백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하지만 아사하라 쇼코가 선거에서 낙선하면서 옴진리교의 분위기는 점차 변화했다. 1만 명에 육박하는 신도 수보다 훨씬 적은 표를 얻은 것. 이에 옴진리교는 투표 결과가 조작됐다고 믿었고 사회에 대한 적대감을 드러내며 시민들을 상대로 테러를 자행하고 말았다. 심지어 지하철 테러에 이어 헬리콥터를 이용한 공중 테러까지 계획했다고 해 충격이 배가 됐다.

도쿄 지하철 사린 테러 직후 경찰들은 대대적으로 옴진리교에 대한 수사에 돌입했다. 그 과정에서 옴진리교의 2인자가 살해되는 끔찍한 사건이 벌어졌지만 경찰들은 추적을 멈추지 않았고 마침내 교주 아사하라 쇼코를 검거하는 데 성공했다. 증인만 171명이 참석했던 아사하라 쇼코와 옴진리교의 치열했던 법정 공방은 사형이라는 최후의 심판으로 막을 내렸다.

아사하라 쇼코의 사망 이후 남은 신도들에 의해 '알레프'라는 새로운 종교로 재탄생, 계속해서 청년들에게 마수를 뻗고 있어 놀라움을 안겼다. 이에 표창원 다크가이드는 포교 방식을 설명하면서 "끝까지 자기 삶의 주인으로 살아가는 삶이 훨씬 가치 있다"며 스스로를 해치는 무분별한 믿음을 경계할 것을 강조했다.

이처럼 '세계 다크투어'는 여전히 계속되고 있는 옴진리교의 악몽을 되돌아보며 자신뿐만 아니라 가족, 나아가 사회까지 위협하는 잘못된 믿음에 대한 위험성을 알렸다. 특히 이러한 영향을 보고 느꼈던 일일 다크 투어리스트 사유리의 증언이 더해져 경계심을 끌어올렸다.


ichi@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