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축구

[월드컵] '퇴장 징계' 벤투 감독, 29일 팀 훈련 전 기자회견 갖는다

3차전 상대 포르투갈은 회복에 집중

(도하(카타르)=뉴스1) 이재상 기자 | 2022-11-29 16:09 송고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마지막 코너킥 상황에 종료 휘슬을 분 앤서니 테일러 주심에게 벤투 감독이 강력히 항의하자 레드카트를 꺼내고 있다. 2022.11.28/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가나와의 경기를 마치고 심판의 판정에 항의하다 퇴장 당한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이튿날 공식 훈련을 앞두고 기자회견을 마련한다. 

대한축구협회는 29일 "벤투 감독이 이날 훈련에 앞서 미디어 인터뷰를 한다"고 공지했다.

한국은 현지시간으로 오후 4시30분(한국시간 오후 10시30분)부터 카타르 도하의 알에글라 트레이닝센터에서 회복 훈련을 진행하는데, 이에 앞서 4시부터 회견을 진행할 예정이다.

퇴장 징계로 인해 28일 가나전(2-3 패) 이후 기자회견에도 참석하지 못했던 벤투 감독이 어떠한 이야기를 할지 관심을 모은다.

벤투 감독은 가나전에서 후반 추가시간 한국이 코너킥을 얻은 상황에서 앤서니 테일러 주심이 그대로 경기를 종료시키자 그라운드로 달려 나가 강하게 항의했다.

주심과 언쟁을 벌이던 벤투 감독은 레드카드를 받았고 이로 인해 가나 경기 후 기자회견에 모습을 드러내지 못했다. 대신 세르지우 수석코치가 마이크를 잡았다.

나아가 벤투 감독은 다음달 3일 펼쳐지는 포르투갈과의 조별리그 H조 3차전 경기 벤치에도 앉지 못하게 됐다. 포르투갈 출신인 벤투 감독은 고국과의 중요한 3차전을 관중석에서 지켜봐야 하는 입장이 됐다.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마지막 코너킥 상황에 종료 휘슬을 분 앤서니 테일러 주심에게 벤투 감독이 강력히 항의하자 레드카트를 꺼내고 있다. 2022.11.28/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가나와의 경기에서 아쉬운 패배를 기록한 한국 선수단은 이날 가볍게 회복 훈련을 진행한다. 후반 추가시간 컨디션이 좋지 않아 권경원(감바오사카)과 교체됐던 김민재(나폴리)의 몸 상태 등이 변수다. 이날도 훈련은 초반 15분만 미디어에 공개된다.

현재 1무1패(승점 1)인 한국이 16강에 오르기 위해서는 마지막 포르투갈전을 승리한 뒤 다른 팀 경기 상황을 지켜봐야 하는 처지다.

한편 가나(3-2 승), 우루과이(2-0 승)를 완파하고 16강행을 확정지은 포르투갈은 이날 오후 6시부터 알샤이나SC 트레이닝센터에서 마찬가지로 회복 훈련을 진행한다.

주장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를 비롯해 브루노 페르난데스(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등 주축 선수들은 가볍게 몸을 풀며 컨디션을 점검할 것으로 보인다.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포르투갈과 우루과이의 경기에서 포르투갈 호날두가 브루노 페르난데스의 득점에 환호 하고 있다. 2022.11.29/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alexei@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