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정용진, 식사 도중 아들과 '속닥속닥'…"대화 내용은 절대 못밝혀"

(서울=뉴스1) 김송이 기자 | 2022-11-27 10:21 송고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인스타그램)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레스토랑에서 아들과 즐거운 한때를 보냈다.

26일 정 부회장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아들과 찍은 사진들을 공개하며 "대화 내용은 절대 밝힐 수 없음"이라고 덧붙였다.

사진 속 정 부회장은 아들을 한쪽 팔로 껴안고 있거나 아들과 마주 보며 얘기하는 모습이었다. 아들은 볼펜을 들고 있었고 테이블에는 직접 그린 것으로 보이는 그림이 있었다. 그림에는 관중에 둘러싸인 포수와 타자가 등장해 야구장 풍경을 나타내고 있었다.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일부 야구팬들은 "아빠, 돔구장 지어주세요", "아빠, 왜 의지(양의지) 삼촌 못 잡았어?" 등의 댓글을 남기며 자신들이 하고 싶은 말을 아들의 대사에 투영했다.

다른 누리꾼들은 "해준이 귀티 난다", "근데 그림 진짜 잘 그렸다", "아들 잘생겼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정 부회장의 아들에게 관심을 나타냈다.

한편 정 부회장은 지난 2011년 전 대한항공 부사장 딸 플루티스트 한지희 씨와 결혼해 슬하에 이란성 쌍둥이 정해윤 양과 정해준 군을 두고 있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인스타그램)



syk13@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