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축구

"저 미남 누구?"…벤투호 조규성 20분 뛰자 SNS 팔로워 '4만→24만'

우르과이전 후반 29분 교체 출전 후 글로벌 팬 급증

(서울=뉴스1) 한병찬 기자 | 2022-11-25 09:15 송고 | 2022-11-25 10:00 최종수정
조규성이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우루과이와의 경기에 후반 교체 투입되고 있다. 2022.11.24/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월드컵 데뷔전을 치른 한국 축구대표팀 공격수 조규성(전북)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스타로 떠올랐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4일(이하 한국 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우루과이와 1차전에서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조규성은 후반 29분 황의조(올림피아코스)와 교체 투입돼 생애 첫 월드컵 경기를 뛰었다. 조규성은 위협적인 슈팅을 시도하고 우루과이 수비진에 밀리지 않는 몸싸움을 펼치며 인상적인 모습을 보였다. 

출전시간은 짧았지만 조규성을 세계적 스타로 만들기 충분했다. 중계 카메라가 조규성을 조명하자 조규성의 SNS 팔로워 수는 하루도 안 돼 5배가 늘었다. 전날(24일) 오후 11시30분 기준 4만6000명에서 25일 오전 8시45분 기준 24만2000명을 돌파했다.

이미 K리그 팬들에게는 준수한 외모로 유명한 조규성이었지만 그는 월드컵을 통해 전 세계에 얼굴을 알린 셈이다.

조규성의 인스타그램 게시물에는 영어, 스페인어, 아랍어 등 다양한 언어로 '너무 잘생겼다', '얼굴도 잘하고 축구도 잘한다', '멋지다'와 같은 댓글이 달렸다.


bcha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