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광주ㆍ전남

[월드컵]"응원은 함께해야 제 맛"… 광주, 우루과이전 앞두고 '후끈'

번화가엔 '붉은악마'들로 북적이기도

(광주=뉴스1) 정다움 기자, 이수민 기자, 이승현 기자 | 2022-11-24 21:03 송고 | 2022-11-24 21:40 최종수정
우리 축구 대표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본선 조별리그 첫 경기를 앞둔 24일 오후 광주 동구 대인동 한 문화시설에서 시민들이 응원전을 하고 있다. 2022.11.24/뉴스1 © News1 정다움 기자

"대~한민국!" (짝짝 짝짝짝)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본선 조별리그 첫 경기를 앞둔 24일 오후 광주 동구 대인시장 내 한 문화시설. 공식 응원전은 아니지만 이곳에서 대형 스크린을 통해 경기가 실시간 방송된단 소식이 전해지면서 대표팀 승리를 염원하는 붉은악마 수십명이 모였다.

이들은 경기시작 1시간30분 전부터 "대한민국"을 고래고래 외쳤고, 일부 응원객은 붉은색 티셔츠를 입고 응원전 열기를 북돋웠다.

스크린에서 다른 나라 팀의 경기가 나올 때부터 20~30대 남녀부터 40~50대 중년층까지 현장에 있던 모두가 환호와 박수 갈채를 보냈다.

머리에 붉은악마 머리띠를 착용한 이들은 태극기를 흔들기도 했다.

같은 시간 지역의 한 대학가에서도 시민들의 응원 열기가 가득했다.

조선대 인근 대다수 주점 내엔 대형 스크린이 걸렸고 '손흥민'과 '이강인'의 팬이라고 소개한 이들의 응원전이 시작됐다.

우리 축구 대표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본선 조별리그 첫 경기를 앞둔 24일 오후 광주 동구 지산동 한 호프집. 2022.11.24/뉴스1 © News1 정다움 기자

일부 시민들은 술잔을 기울이며 이날 경기 결과 예측을 놓고 논쟁을 벌였다.

김은수씨(27·조선대)는 "(코로나19 관련)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돼 친구들과 모여 국가대표팀을 응원할 수 있어 기쁘다"며 "응원은 역시 다 같이 해야 제 맛이다. 오늘만큼은 모르는 사람도 다 친구"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황의영씨(23·조선대)도 "우리 응원이 카타르에 전해져 선수들에게 힘이 됐으면 좋겠다"며 "성인이 된 이후 첫 월드컵이다. 오늘이 승리로 기억됐으면 한다"고 미소 지었다.

대학가 상권이 모처럼 붐비자 자영업자들도 화색을 띄었다.

호프집 사장 김모씨(45)는 "지난주부터 단체 예약이 가능한지 문의하는 전화가 많았다"며 "이 기운 그대로 한국이 좋은 성적을 거두길 바란다"고 말했다.

우리 축구 대표팀은 이날 오후 10시부터 카타르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진행되는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 예선에서 우루과이와 맞붙는다.

우리나라의 우루과이전 역대 전적은 1승 1무 6패다. FIFA 랭킹은 우리나라 28위, 우루과이 14위다.

우리 축구 대표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본선 조별리그 첫 경기를 앞둔 24일 오후 광주 동구 지산동의 한 호프집. 2022.11.24/뉴스1 © News1 정다움 기자



ddauming@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