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주호영, 국조 반대·기권표에 "의원들은 헌법기관이니 각자…"

"野, 국조 이재명 방탄에 활용하지 않았으면"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2022-11-24 19:24 송고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22.11.24/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4일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계획서 본회의 표결에서 반대·기권표가 상당수 나온 데 대해 "의원들이 헌법기관이니까 각자 할 수 있는 것"이라며 큰 의미를 두지 않는다는 취지로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본회의에서 국정조사 계획서가 통과한 후 기자들과 만나 관련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앞서 국회는 본회의를 열어 국정조사 계획서 승인의 건을 표결에 부쳐, 재석 254명에 찬성 220표, 반대 13표, 기권 21표로 가결했다. 

'반대표 13명 중 다수가 친윤(친윤석열)계'라는 물음에 주 원내대표는 "그런 건 묻지말라"고 말을 아꼈다. 

또 주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이것(국정조사)을 정쟁으로 흐르지 않도록 하고 이재명 대표를 방탄하는 데 활용하지 않으면 한다"고 했다. 

국정조사에 참여하는 쪽으로 입장을 선회한 이유에 대해서는 "야3당이 일방적으로 하겠다고 하니 제지할 방법이 없었고 또 일방적인 국정조사를 방치할 수도 없어서 우리가 국정조사에 들어가서 대상 기관이라든지 조사 범위라든지 또 정쟁으로 흐르는 국정조사를 막기 위한 선택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가 세월호를 9차례 조사하고, 수많은 예산을 낭비하고도 제대로 된 시스템 정비에 실패한 걸 교훈삼아 이번엔 국회가 그런 실패를 되풀이 않았으면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대형 인명사고가 되풀이되는데 국회 책임이 적지 않다"며 "그때마다 그냥 정쟁으로 흐르고 제대로 된 재발 방지 대책을 안 세워서 깊이 반성하고 이번만은 그런 실패가 되풀이 않도록 국민의힘은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막판 쟁점이었던 대검찰청의 조사 대상 포함 여부에 대해서는 "(이른바)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때문에 검찰이 경찰을 전혀 지휘할 수도 없고, 공문이나 수사지휘도 내려간 적이 없다고 했지만 빠지면 안 된다고 해서 1차로 합의한 것"이라고 했다.  

이어 "법사위원을 중심으로 강한 이의제기가 있었고, 대검찰청 전체를 대상으로 요구하는 건 마약 관련만 하는 게 아니라 수사에 관여할 목적이란 의도가 드러난다고 강하게 요구해 마약수사 부서에 한하고 조사도 그것(마약 수사)에 한해서만 하기로 타결했다"고 부연했다.


angela0204@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